[시승기]볼보 더 뉴 S90 ‘스칸디나비안, 도대체 뭐 길래’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6-10-01 09:00:00 수정 2016-10-01 09: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덴마크 코펜하겐 왕립건축대학을 거쳐 스웨덴 스톡홀름 왕립공과대학의 건축학과 교수로 재직 중인 스웨덴을 대표하는 건축가 게르트 빙가드(Gert Wingardh)는 말했다.

“전통적으로 스웨덴은 자원이 부족한 나라다. 북유럽의 거친 환경에서 사람들은 가진 것 없이 많은 성과를 내야만 했고 그 결과가 선천적으로 스마트한 디자인을 만들어냈다. 말쑥한 디자인 언어는 간결함, 기능성, 미니멀리즘을 품고 스칸디나비안 디자인은 여기에 아름다움을 더했다. 또한 천연 소재가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라고 설명했다.

게르트는 또한 “스웨덴의 소재는 진실하고 솔직하다. 나무처럼 보인다면 그건 나무여야 한다”며 스칸디나비안 디자인에 대해 정의했다.

볼보자동차코리아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XC90의 2세대 모델 ‘올 뉴 XC90’을 지난 7월 국내시장에 출시한데 이어 90시리즈의 두 번째 모델이자 브랜드의 플래그십 세단으로 새롭게 자리한 ‘더 뉴 S90(이하 신형 S90)’의 사전계약에 돌입했다.
수입차 시장에서 약 76%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E세그먼트 세단에 새롭게 도전장을 던진 볼보의 신형 S90은 혁신적 안전사양을 기본으로 탑재하고 스칸디나비안 디자인에 북유럽 특유의 심플함이 강조됐다. 동급에서 가장 긴 차체와 낮은 전고로 역동적인 비율은 유지하고 ‘드라이브 E 파워트레인’을 적용해 효율성을 높였다.

새롭게 브랜드를 대표하는 간판급 세단으로 자리한 신형 S90을 타고 지난 27일 인천 영종도와 송도 일대에서 상품성을 평가해 봤다. 시승차는 가솔린 T5와 디젤 D5 AWD 모델로 모두 인스크립션 트림으로 구성됐다.

먼저 신형 S90의 차체 크기는 경쟁 모델인 벤츠 E클래스, BMW 5시리즈와 비교해 전장이 각각 38mm, 56mm 더 길고 전폭은 29mm, 19mm가 더 넓다. 휠베이스는 E클래스 보다 1mm 길고 5시리즈 보다는 27mm가 짧다. 전장×전폭×전고×휠베이스는 각각 4963mm, 1879mm, 1443mm, 2941mm로 구성됐다. 결과적으로 동급에서 가장 긴 차체와 낮은 전고는 전면부 직선형 디자인과 측면 쿠페형 라인을 통해 더욱 역동적이며 스포티한 비율을 이룬다.
볼보의 새로운 90 시리즈와 맥을 함께하는 전면 디자인은 앞서 출시된 신형 XC90을 줄여 놓은 듯 곳곳에 공통분모가 자리한다. 볼보의 새로운 디자인 아이콘으로 자리한 T자형 헤드램프와 23개의 세로형 메탈바로 구성된 움푹 들어간 그릴이 차량의 역동성을 강조한다.

‘토르의 망치’라는 애칭이 붙은 풀 LED 헤드램프는 더욱 큰 존재감을 드러내고 후면부는 ㄷ자형 리어램프를 채택해 동급에서 차별화된 디자인을 선보인다. 또한 전반적으로 사용된 직선으로 뻗은 수평형 디자인은 중후한 느낌을 강조했다. 다만 ㄷ자형 램프는 전면에 비해 호불호가 나뉠 분위기다.

신형 S90의 실내는 북유럽 특유의 기능미가 돋보이는 심플한 구조가 주된 콘셉트를 이루고 각 인테리어 소재가 풍기는 본연의 질감이 고스란히 드러나 시각적으로 안정되면서도 안락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여기에 대시보드에 자리 한 세로형 센터콘솔 디스플레이 양 옆, 세로형으로 배치된 에어컨 환풍구와 곳곳에 포인트로 자리 잡은 크롬 소재는 프리미엄 브랜드의 고급스러움을 전달한다.
또한 신형 XC90에서 경험한 태블릿 PC를 닮은 세로형 9인치 센터콘솔 디스플레이는 기존 센터페시아에 위치한 버튼을 모두 담으며 미니멀리즘의 단편적인 구성을 드러낸다. 스마트폰과 동일한 화면 전환 방식, 직관적 인터페이스 구성, 정전기 방식이 아닌 적외선을 이용한 터치센서 등 특별히 설명서를 찾지 않아도 사용하는데 부담이 없는 부분은 장점이다. 특히 한 낮에 차량 실내로 들어오는 빛의 난반사를 방지하는 반사방지코팅 처리로 언제든 명확한 화면을 볼 수 있는 부분 역시 매력이다.

무엇보다 신형 S90에서 가장 만족스러웠던 부분은 최고급 나파 가죽을 적용한 시트 구성이다. 1열의 운전석과 보조석의 경우, 마사지 기능도 추가돼 최상의 안락함을 전달한다. 이밖에도 볼보 특유의 천연 나무를 그대로 넣은 듯 현실감이 느껴지는 우드트림, 마감 수준이 뛰어난 가죽 스티치, 적절히 사용된 고급스러운 크롬라인 등 스칸디나비안 디자인의 미니멀 하지만 따뜻한 감성이 실내 전반적인 느낌이다.

이밖에도 신형 XC90을 통해 볼보 차량에 최초 탑재된 바 있는 바워스 & 윌킨스(Bowers & Wilkins)의 음향 시스템은 신형 S90에서 한층 더 개선돼 보다 풍부하고 음원 본연의 느낌을 전달한다. 바워스 & 윌킨스社가 자랑하는 고음 재생용 트위터와 방탄조끼에 사용되는 케블라(Kevlar) 소재로 만든 스피커는 차내에서 만들 수 있는 최고의 음향을 즐길 수 있다.

차 안에 고음의 음향신호를 재생하기 위해 고안된 스피커인 트위터(tweeter)를 자동차 대시보드 상단에 탑재한 부분 역시 차 안에 발생하는 보다 많은 소리를 직접 귀로 들을 수 있도록 위한 배려다.
신형 S90에는 볼보가 지난 2014년 출시한 친환경과 효율을 강조한 새로운 엔진계통인 ‘드라이브-E 파워트레인(Drive-E Powertrains)’이 적용됐다. 드라이브-E 파워트레인은 볼보의 새로운 엔진과 트랜스미션의 명칭으로 첨단 기술이 집약된 신형 4기통 가솔린 또는 디젤 엔진과 8단 기어트로닉 변속기가 맞물린다.

이는 기존 파워트레인 라인업 대비 중량을 최대 45kg 절감한 것은 물론 연료 효율성을 최대 35% 개선했다. 또한 첨단 부스트 기술과 터보차저 및 슈퍼차저의 활용으로 즉각적인 반응속도와 파워를 자랑한다.

이날 시승한 가솔린 T5와 디젤 D5 AWD은 각각 최고출력 254마력, 최대토크 35.7kg.m, 235마력, 48.9kg.m을 발휘했다. 이들 모두 뛰어난 가속성과 고속에서 특히 안정적인 NVH 성능이 인상적이다.
가솔린 모델의 경우 고속추월 성능은 물론 가속과 감속 페달링에 따른 즉각적인 반응이 거침없는 질주본능을 더욱 자극한다. 저속에서는 가볍고 고속으로 갈수록 무게감을 더하는 스티어링 휠 반응 역시 전반적으로 단단한 세팅을 유지한 하체 세팅과 궁합이 잘 맞는다. 디젤 모델의 경우 실내외 모두 동급에서 가장 거부감이 덜한 소음과 진동을 유지한 부분 역시 매력 포인트.

안전의 볼보답게 최신 안전사양은 신형 S90의 가장 기본형 모델부터 부족함 없이 탑재됐다. 대표적인 사양은 파일럿 어시스트 II로 완전자율주행차의 중간단계의 기술을 유지했다. 이를 통해 앞 차와 간격을 감지해 속도를 제어하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CC)과 달리 전방에 감지되는 차량이 없어도 140km/h까지 속도를 유지할 수 있다. 또한 조향장치를 조절해 차선을 유지하며 달릴 수 있다.
기존 차선유지 기능이 차선을 이탈하는 경우 차선 내로 복귀시키는 데 반해 파일럿 어시스트 II는 양쪽 차선 사이 중앙에서 정확히 차량이 달릴 수 있도록 제어한다. 하지만 완전 자율주행 기술이 아닌 만큼 반드시 운전대를 잡아야 했다.

이외에도 신형 S90은 차량이 도로에서 이탈할 경우 탑승자를 최대한 시트에 밀착시켜 부상을 최소화하는 ‘도로 이탈 보호 시스템’, 보행자나 자전거 등을 감지해 차량을 멈추는 ‘시티 세이프티’ 등 안전사양이 적용된다.
볼보는 지난 26일부터 신형 S90의 사전계약에 들어갔다. 본격적인 고객인도는 오는 11월로 예정됐으며 국내 판매 가격은 트림에 따라 5990만~7490만 원이다.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hoon149@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