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아반떼 스포츠, 피시테일의 과오 ‘꼬리를 자르다’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6-05-04 08:00:00 수정 2016-05-04 08: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고속주행 안정성이 몰라보게 향상됐다. 물고기 꼬리지느러미처럼 차체 뒤쪽이 좌우로 흔들리는 ‘피시테일(fishtailing)’ 현상으로 유명세를 탔던 과오는 더 이상 찾아 볼 수 없었다. 고속주행 중 급차선 변경을 하거나 급가속과 제동 시에도 ‘스포츠’ 꼬리표가 부끄럽지 않았다. 도로를 움켜쥐듯 달리는 스포츠카의 맛은 아쉽지만 차급을 뛰어넘는 상품성으로 중형차급 값어치를 톡톡히 소화해냈다.

지난 3일 인천 영종도와 송도 일대 약 62km의 거리를 1시간 반 가량 현대자동차 ‘아반떼 스포츠(Avante Sport)’를 타고 달렸다. 전날부터 이어진 빗줄기는 잦아들었지만 도로는 여전히 물기를 머금었고, 무엇보다 초속 12m의 강풍이 가장 큰 부담이었다. 이날 한반도 전역은 강풍주의보와 풍랑특보가 발효되는 등 소형 태풍을 연상시키는 돌풍이 몰아쳤다. 현대자동차 터보 엔진의 확대에 첨병으로 등장한 아반떼 스포츠를 악천후를 뚫고 경험해 봤다.
불안했다. 멀쩡한 우산도 뒤집어지는 강풍과 허허벌판 인천대교를 넘는 시승코스, 곳곳에 물웅덩이로 불규칙한 노면, 준중형 차체에 200마력이 넘는 세팅까지 미덥지 못한 변수들로 가득했다. 하지만 이러한 불안은 시승을 마치고 한낱 기우(杞憂)에 지나지 않은 것으로 귀결되며 EQ900부터 아반떼 스포츠로 이어지는 현대차 터보엔진의 기술력을 짧게 맛 볼 수 있었다.

아반떼 스포츠는 생김새부터 일반 아반떼와 달랐다. 현대차는 고출력 터보엔진을 장착한 차량의 특성을 강조하기 위해 전면부 디자인 변화에 신경을 쓴 모습이다. 터보 엠블럼을 추가한 전용 라디에이터 그릴을 비롯해 HID 헤드램프와 LED 주간 주행등을 적용하고 램프 안쪽으로는 붉은색 라인까지 덧대는 세심함을 발휘했다.


측면부는 17인치에서 18인치로 커진 휠과 타이어가 새롭게 탑재되고 후면부는 날렵한 형상의 캐릭터 라인이 적용된 뒷 범퍼와 노출형 싱글 트윈팁 머플러, LED 리어 콤비램프가 자리했다.
실내 역시 콘셉트에 맞춘 변화는 뚜렷했다. 준중형 차급에선 낯선 패들 쉬프트가 운전대 넘어 작지만 확실한 존재감을 나타낸다. 차량의 특성이 고스란히 반영된 D컷 스티어링 휠, 스포츠 버킷 시트, 스포츠 모델 전용 클러스터, 통합 주행모드 시스템 등은 운전중 몸으로 체감되는 것 이상, 시각적인 효과도 발휘한다. 이밖에 실내 곳곳은 카본 느낌의 소재들이 적절히 사용돼 아반떼 스포츠의 역동성은 부족함 없이 느껴졌다. 하지만 이런 것들도 뭔가 허전하면 현대차 커스터마이징 브랜드 ‘튜익스(TUIX)’의 아반떼 스포츠 전용 제품을 추가할 경우 고성능 이미지는 한층 강조된다.

아반떼 스포츠의 파워트레인은 감마 1.6 터보 GDi 엔진이 탑재돼 최고출력 204마력, 최대토크 27.0kg.m을 발휘한다. 여기에 7단 DCT를 맞물려 복합연비 12.0km/ℓ의 동력성능을 확보했다. 이는 1.6 GDi의 일반 아반떼와 비교해 출력은 72마력, 토크는 10.6kg.m 향상된 수치다.
강력한 성능을 발휘하는 고출력 엔진이 얹어지며 후륜에는 멀티링크 서스펜션을 탑재해 승차감과 차체 안정성을 향상시켰다. 높아진 출력에 따른 제동성능을 위해 대용량 전륜 디스크 브레이크 역시 신규 적용됐다.

아반떼 스포츠의 주행모드는 에코, 노멀, 스포츠 등 3가지를 제공한다. 각 모드에 따라 엔진회전과 운전대 반응은 특성에 맞게 변신했다. 스포츠 모드는 높은 영역대의 회전수를 이용해 엔진의 힘을 최대한 끌어냈다. 가속페달에 힘을 실으면 순식간에 2500~3000rpm으로 회전수가 상승하며 터보엔진의 힘이 고스란히 전달됐다.

패들 쉬프트를 이용해 수동으로 변속기를 조절할 경우 좀 더 적극적인 주행도 가능하다. 이때 엔진회전계는 레드존에 이르러 변속되며 전에 없던 카랑카랑 한 엔진음을 들을 수 있다. 다만 시승에 앞서 현대차 측 상품설명을 통해 접했던 머플러 튜닝을 통해 스포티한 배기음을 구현했다는 것과는 달리 아반떼 스포츠의 배기음은 여느 일반 모델과 큰 차이를 체감할 수는 없었다.

이날 시승에서 가장 만족스러웠던 부분은 높아진 가속성능 만큼의 차체를 충분히 제어 할 수 있었던 향상된 제동성능이다. 약 80km를 달리다 브레이크 페달을 바닥까지 밟자 노면이 다소 미끄러운 상황에서도 확실한 제동성능을 발휘하고 이때 차체가 한쪽으로 쏠리거나 불안한 반응 역시 없었다. 이는 기어비 증대로 응답성이 향상된 파워 스티어링 휠의 반응과 맞물려 고속주행 안정성을 높이는데 기여했다.

이날 기상 상황이 좋지 못해 짧은 시간 고속주행 위주의 시승을 한 결과 아반떼 스포츠의 계기판 평균연비는 제원표상 복합연비인 12km/ℓ보다 조금 높은 12.5km/ℓ를 기록했다. 1.6 터보 엔진과 맞물린 7단 DCT는 스포츠 모드를 제외한 전 영역에서 줄곧 부드러운 세팅을 유지하면서도 연료효율성에서 아쉽지 않았다.
아반떼 스포츠의 가격은 수동변속기 모델이 1963만원, 7단 DCT 2158만원, 익스트림 셀렉션 모델이 2410만원이다.

인천=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hoon149@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