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쌍용차, 티볼리 디젤 “연비에 감춰진 발톱을 드러내”

동아경제

입력 2015-07-07 13:00:00 수정 2015-07-07 1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사실 누구도 서킷에 들어서기 전까지 큰 기대를 하지 않는 분위기였다. 운전대를 마주하고 가속과 감속페달을 치열하게 밟으며 차량을 몰아붙이고 나서야 ‘티볼리 디젤’의 진가를 눈치 챌 수 있었다.

지난 6일 쌍용자동차는 자사의 상반기 최고 히트작 티볼리에 유로6 기준을 만족하는 디젤 엔진을 장착한 신차를 출시하고 소형 SUV 시장 주도권 강화에 나섰다. 쌍용차는 티볼리 디젤의 출시 보도발표회 및 시승행사를 강원도 인제 스피디움에 마련했다. 이날 서킷과 짐카나, 일반도로 주행 등을 통해 신차의 상품성을 평가해 봤다.
먼저 지난 1월 출시한 쌍용차 티볼리(가솔린)는 상반기 내수시장 누적 판매대수가 1만8524대로 월 평균 3000대 이상씩 팔리며 날로 치열해지는 소형 SUV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냈던 차량이다. 쌍용차는 하반기 티볼리 가솔린에 사륜구동을 추가하고 디젤까지 라인업을 확장하며 소형 SUV 시장에서 주도권을 더욱 강화할 계획을 내놓고 있다.

쌍용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이날 보도발표회에서 “티볼리 디젤은 이미 시장에서 인정받은 가솔린 모델의 디자인 및 안전성, 편의성 등 동급 최고 수준의 상품성에 한국지형 주행환경에 최적화된 파워트레인을 결합해 성능과 연비를 동시에 만족시킨 제품이다”라며 “가격은 물론 스타일을 중시하고 역동적 드라이빙을 추구하는 합리적인 소비자들에게 최적의 모델이 될 것이다”라고 말해며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티볼리 디젤은 쌍용차가 3년여의 개발기간을 거쳐 새롭게 탄생한 유로6 배기가스 기준을 만족시킨 e-XDi160 엔진이 적용됐다. 최고출력 115마력, 최대토크 30.6kg.m를 발휘하며 이는 경쟁모델 르노삼성 QM3에 비해 출력에서 25마력, 토크에서 8.2kg.m 앞서는 수치다. 현대차 투싼 피버와는 출력과 토크에서 각각 26마력, 4.1kg.m 부족하다.


QM3와 투싼 피버의 배기량이 각각 1.5ℓ, 1.7ℓ임을 감안하면 중간급인 1.6ℓ 디젤을 얹은 티볼리 디젤은 QM3 보다는 투싼 피버에 근접한 모습이다. 또한 티볼리 디젤의 복합연비는 15.3km/ℓ 수준으로 QM3와 비교해 3.1km/ℓ 부족하고 투싼 피버와는 0.2km/ℓ의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티볼리 디젤의 가장 큰 특징은 실제 주행에서 가장 빈번하게 사용되는 1500~2500rpm 구간에서 최대토크를 발휘해 빠른 응답성과 경쾌한 주행성능이다. 여기에 기존 가솔린 차량에서 이미 상품성을 인정받은 아이신(AISIN)사의 6단 자동변속기가 조합됐다.

이날 시승의 백미는 인제 스피디움 서킷에서 티볼리 디젤의 주행성능을 마음껏 평가해 보는 시간이다. 하지만 시승에 앞서 대부분의 기자들은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특성상 낮은 배기량을 바탕으로 출력과 토크의 한계가 서킷에서 더욱 분명하게 드러날 것이라 짐작했다. 그동안 국내시장에 출시된 소형 SUV 차량들이 준중형차 수준의 파워트레인에 머물러 왔으며 세그먼트의 특성상 달리는 즐거움 보다는 효율성에 더 큰 무게가 실려 왔기 때문이다.

티볼리 디젤 역시 출시와 함께 차량 제원이 공개되며 소형 SUV에 관한 편견의 틀을 빗겨 나갈 수 없었다. 일부에서는 이런 차량으로 서킷 시승행사를 준비한 것에 대한 근원적인 의문도 싹트는 분위기였다.
하지만 이러한 의구심과 편견은 티볼리 디젤에 올라 서킷에 들어서며 모두 사라졌다. 그동안 수많은 대배기량, 고성능 차량들이 실력을 뽐냈던 서킷에서 티볼리 디젤은 기대 이상의 실력을 발휘했다. 누구도 예상치 못한 티볼리 디젤의 운동성능 탓에 연비는 뒷전이 된 분위기였다.

티볼리 디젤에 탑재된 신형 엔진은 초반 응답성이 뛰어나 가속페달 반응에 민감하게 반응했고 감속 또한 운전자의 의도대로 적당한 수준에서 멈춰줬다. 무엇보다 좌우로 급한 커브에서 조차 차체는 자신의 한계를 바닥까지 끌어내면서도 차급을 뛰어넘는 유연한 반응을 보였다. 운전의 재미만큼은 동급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정차나 주행 중 디젤엔진 특유의 진동 및 소음도 거슬리지 않는 수준이다. 다만 90~100km 이상의 고속영역으로 갈수록 묵직하게 차체를 이끄는 힘은 역시나 부족했다.
쌍용차는 티볼리 디젤에 가솔린과 마찬가지로 여전히 동급에서 가장 많은 차체의 71.4%를 고장력 강판을 사용하고 초고장력 강판 비율 역시 40%에 이르는 등 안전성 향상도 주목할 부분이다. 특히 지난달 포스코와 쌍용차는 ‘고품질의 자동차 소재 공급’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어 티볼리 디젤을 비롯해 향후 출시될 신차에 대한 신뢰감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

티볼리 디젤의 판매가격은 트림에 따라 2045만~2495만 원이다.

인제=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hoon149@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