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상품성 끌어올린 ‘2021 쏘울·쏘울EV’ 출시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0-03-23 09:17:00 수정 2020-03-23 09:21:0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지능형 첨단 운전보조장치 기본 적용
“소비자 요구사항 분석해 상품성 개선”


기아차 쏘울
기아자동차는 23일 소비자 선호사양을 전 트림에 기본 적용해 상품성을 개선한 ‘2021 쏘울’과 ‘2021 쏘울EV’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연식변경을 거친 2021 쏘울은 전방충돌방지보조장치(FCA)와 차로이탈방지보조(LKA), 운전자주의경고(DAW), 하이빔보조(HBA) 등 지능형 주행안전기술이 기본사양으로 제공되고 원격시동스마트키 시스템이 전 트림에 기본 탑재된 것이 특징이다. 소비자가 선호하는 사양을 중심으로 사양을 구성해 상품 만족도를 높였다고 기아차는 설명했다.

전기차 쏘울EV은 구매자 운행 성향을 분석해 트림에 따라 최적화된 배터리를 적용했다. 프레스티지 트림에는 1회 충전 주행거리가 250km인 도심형 배터리를 장착해 경제성을 중요하게 여기는 소비자 수요에 대응하도록 했다. 노블레스 트림에는 최대 386km 주행이 가능한 기본형 배터리를 장착했다.
기아차 쏘울
이밖에 2021 쏘울·쏘울EV에는 후석승객알림 시스템과 공기청정모드, 동승석세이프티파워윈도우 등 다양한 편의사양을 더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2021 쏘울은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안전 및 첨단 편의사양을 기본화한 가솔린 모델과 실제 사용자에 최적화한 상품성을 갖춘 전기차 모델로 제품 만족도를 극대화했다”며 “앞으로도 우수한 상품성을 갖춘 제품과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소비자에게 다가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아차 쏘울EV
판매가격은 쏘울 가솔린 모델의 경우 프레스티지가 1910만 원, 노블레스 2101만 원, 노블레스 스페셜은 2293만 원이다.

쏘울EV 가격은 프레스티지가 4187만 원, 노블레스는 4834만 원으로 책정됐다. 서울시를 기준으로 전기차 구매보조금(정부 보조금+서울시 보조금)을 적용받으면 각각 2993만 원, 3654만 원에 구매 가능하다.
기아차 쏘울EV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