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북미 전용 SUV ‘텔루라이드’ 세계 최초 공개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9-01-15 11:25:00 수정 2019-01-15 12:03:1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아자동차는 14일(현지 시간) 미국 디트로이트 코보 센터에서 열린 ‘2019 북미 국제 오토쇼(디트로이트모터쇼)’를 통해 북미 전용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텔루라이드’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텔루라이드는 미국 캘리포니아에 위치한 기아 미국 디자인 센터(KDCA)에서 디자인된 모델로 현지 생산 공장인 조지아 공장에서 생산된다.

마이클 콜(Michael Cole) 기아차 미국판매법인(KMA) 수석부사장은 “텔루라이드는 대담한 외관과 고급스러운 내장, 강력한 주행성능 등을 모두 갖춘 다재다능한 차”라며 “미국 소비자들에게 커다란 매력을 선사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텔루라이드는 지난 2016년 디트로이트모터쇼를 통해 콘셉트 모델로 공개된 바 있다. 북미 SUV 시장 공략을 위해 개발된 모델로 상반기부터 본격 출시될 예정이다. 국내 출시 계획은 현재까지는 없다.


텔루라이드 외관은 박스 형태를 기반으로 직선 디자인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정통 아웃도어 SUV 이미지를 구현했다는 게 기아차 측 설명이다. 전면부는 특유의 커다란 라디에이터 그릴이 눈에 띈다. 헤드램프는 세로 방향으로 쌓이는 형태로 이뤄져 묵직하면서 균형감 있는 느낌을 살렸다. 보닛 후드는 볼륨감을 강조해 강인한 느낌을 구현했다.
측면은 전면부와 후면부를 매끈하게 잇는 루프라인이 더해졌고 볼륨감 있는 표면 처리로 세련된 스타일을 완성했다. 수평형 캐릭터 라인은 당당한 인상을 표현했다.

후면부는 ‘ㄱ’ 모양 테일램프를 적용해 개성을 더했고 트윈팁 머플러와 스키드플레이트를 장착해 역동적인 이미지를 전달한다.
실내는 세련된 구성과 동급 최고 수준 공간을 갖췄다. 수평 구조와 직선 디자인을 활용해 깔끔한 인상이며 나파 공법으로 가공한 가죽과 브러시드 메탈, 무광 마감 목재 등 다양한 소재가 적용됐다.

차체 크기는 길이와 너비가 각각 5000mm, 1990mm, 높이는 1750mm다. 모하비(4930x1915x1810)보다 덩치가 크며 현대차 팰리세이드(4980x1975x1750)와 비교해도 길고 넓다. 휠베이스는 2900mm로 팰리세이드와 동일하다. 좌석은 3열 8인승 탑승 구조로 이뤄졌다.

파워트레인은 팰리세이드와 동일하다. 3.8리터 가솔린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가 조합됐다. 최고출력 295마력, 최대토크 36.2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주행의 경우 선택한 모드에 따라 엔진 토크·변속과 연동해 좌우 바퀴 전·후륜의 동력을 가변 제어하는 방식이 적용됐다. ‘에코’와 ‘스마트’ 모드에서는 전륜에 모든 동력을 전달하고 ‘컴포트’와 ‘스노우’ 모드에서는 동력 80%는 전륜으로 20%는 후륜으로 전달된다. ’스포츠’ 모드에서는 전·후륜 각각 65%, 35%의 동력을 전달하도록 설정됐다. 또한 적재하중 증가 시 리어 서스펜션이 자동으로 차고 높이를 보정해 차량 자세를 정상화하는 ‘셀프-레벨링 리어 서스펜션’ 등 아웃도어 특화 기술도 적용됐다.
안전사양으로는 고속도로주행보조(HDA)를 비롯해 전방추돌경고(FCW), 전방·후측방·후방교차 충돌방지보조(FCA·BCA-R·RCCA), 차선유지보조(LKA), 후측방모니터(BVM), 안전하차보조(SEA) 등 첨단 지능형 주행안전 기술이 집약됐다. 편의사양은 확산형 천장 송풍구(루프 에어벤트)와 루프 공조 컨트롤러, 2열 통풍시트, 3열 시트 리클라이닝, 뒷좌석 스피커를 활용한 후석 대화 및 취침모드 기능, UVO 텔레매틱스 시스템, 원격 시동, 10.25인치 고해상도 와이드 디스플레이, 하만카돈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등이 더해졌다.

한편 기아차는 오는 27일까지 열리는 이번 모터쇼에서 약 1705m²(약 516평) 규모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텔루라이드와 스팅어, K9, 스포티지 등 양산차와 세마쇼를 통해 선보인 쇼카 등 총 23대 차량을 전시한다. 전시부스와 별도로 약 1681m²(약 506평) 규모 시승 공간도 마련해 관람객을 맞는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