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90’ 돌풍 예고… 사전계약 3000대 육박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8-11-13 11:39:00 수정 2018-11-13 11:43:0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현대자동차 제네시스는 G90의 실물을 8일 기자들에게 공개했다. 일반인에게는 차량 출시일(27일)에 맞춰 공개할 예정이어서 위장막을 씌운 G90 사진만 배포했다. 현대자동차 제공

제네시스 G90가 사전계약 개시 첫날 계약대수가 3000대를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G90 사전 계약 첫날 기록한 2774대는 올해 1~10월 국산 초대형 차급의 월평균 판매대수 1638대의 약 1.7배에 이르는 수치로, 제네시스 G90가 고객의 높은 기대와 관심을 끌고 있다는 분석이다.

13일 제네시스 관계자는 “헤드램프 정도만 보일 정도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음에도 시장의 뜨거운 반응이 나왔다”며 “이는 제네시스 디자인에 대한 높은 기대감과 관심이 반영된 결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G90의 초기 돌풍이 연말, 연초에 대거 몰리는 법인 판매에서도 그 인기가 지속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네시스 G90은 이달 27일 공식 출시한다.


제네시스 G90은 페이스리프트 모델임에도 신차급 수준으로 상품성이 진화됐다. 특히 G90는 풀체인지급으로 완전히 바뀐 디자인 변화가 돋보인다. 제네시스 고유의 디자인 디테일인 지-매트릭스(G-Matrix)는 다이아몬드를 빛에 비추었을 때 보이는 아름다운 난반사에서 영감을 받은 제네시스만의 고유 패턴으로, 전면부 크레스트 그릴, 헤드, 리어 램프와 전용 휠 등 외관 전반에 반영되어 제네시스만의 진화한 디자인 정체성을 더욱 확고히 선보인다.

또한 G90는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 ‘지능형 차량 관리 서비스’ 등 한층 강화된 IT 편의사양을 제네시스 최초로 적용하며 최고급 플래그십만의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G90는 내비게이션맵 및 소프트웨어를 무선으로 다운로드해 업데이트하는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OTA, Over The Air Update)’를 국산차 최초로 적용했다.

이와 함께 G90는 ▲‘차로유지보조(LFA, Lane Following Assist)’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Rear Cross-traffic Collision-avoidance Assist)’ ▲ ‘전방충돌방지보조(FCA, Forward Collision-Avoidance Assist)’ ▲ ‘안전하차보조(SEA, Safe Exit Assist)’ 등 최첨단 능동 안전기술을 전 트림 기본 적용하여 주행자와 탑승자를 보호한다.

한편 G90는 지난 12일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이 실시되고 있으며 ▲3.8 가솔린 7706만 원, ▲3.3 터보 가솔린 8099만 원 ▲5.0 가솔린 1억1878만 원부터다. 사전계약 기간 내 G90 계약 및 요청 고객에게는 2019년 출고 시에도 개별소비세 인상 전 가격(개별소비세 3.5% 기준)을 보장하는 특별한 혜택이 제공된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