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새 CEO 로베르토 렘펠 GMTCK 사장 선임… “올해 GMC 론칭해 멀티 플랫폼 완성”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2-05-20 12:31:00 수정 2022-05-20 12:34:2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GM, 한국 사업장 2곳 신임 CEO 내정… 6월 1일부
카허 카젬 사장, 중국법인 부사장 발령
GMTCK, 브라이언 맥머레이 신임 사장 선임


로베르토 렘펠 한국GM 신임 사장(왼쪽)·브라이언 맥머레이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 신임 사장

제너럴모터스(GM)이 20일 국내 사업장 최고경영진 인사를 발표했다. 이달 말 임기를 마치고 중국으로 떠나는 카허 카젬(Kaher Kazem) 사장 후임으로 로베르토 렘펠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GMTCK) 사장을 선임했다. GMTCK 사장은 브라이언 맥머레이 GMTCK 기술개발부문 부사장이 맡는다. 임기는 다음 달 1일부터다.

렘펠 GMTCK 사장(한국GM 사장 겸 CEO 내정)은 그동안 국내 사업장을 총괄한 경험을 바탕으로 한국GM 운영 업무에 빠르게 적응할 것으로 예상된다.

실판 아민(Shilpan Amin) GM 해외사업부문(GMI) 사장은 “렘펠 사장은 자동차 개발 분야에서 풍부한 경험을 쌓고 한국 사업장인 GMTCK를 이끈 전문가”라며 “글로벌 GM 핵심 사업장인 한국GM을 성공적으로 이끌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렘펠 사장은 “중요한 시기에 한국GM을 이끌게 돼 영광이다”며 “국내외 시장에서 많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와 뷰익 앙코르GX를 성공적으로 출시한 한국GM 저력을 바탕으로 향후 글로벌 신차 역시 큰 성공을 거둘 것으로 확신한다”고 전했다.

이어 “GM은 한국 시장에서 캐딜락 포트폴리오를 지속적으로 확장하고 있고 올해 시에라를 통해 GMC 브랜드를 새롭게 론칭할 계획”이라며 “쉐보레와 캐딜락, GMC로 이어지는 멀티 브랜드 전략을 바탕으로 다양한 글로벌 전기차를 출시하고 한국 시장에서 강력한 모빌리티 플랫폼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렘펠 사장은 지난 1982년 GM브라질에 입사했다. 글로벌 사업장에서 제품 기획과 차량 개발부문 등에서 리더십 역할을 수행했다. 2015년부터 한국에서 근무하면서 신제품 개발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왔다. 2019년 1월에는 GMTCK 사장으로 임명돼 연구개발법인을 성공적으로 운영해왔다. 특히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와 뷰익 앙코르GX, 차세대 글로벌 신제품(CUV) 등 주요 제품 총괄 수석엔지니어 역할도 병행했다.

브라이언 맥머레이 GMTCK 기술개발부문 부사장은 렘펠 사장 후임으로 GMTCK 사장직을 맡는다. 맥머레이 신임 GMTCK 사장(내정)은 자동차 기술과 개발 분야 전문가로 전해졌다. 미쉘 가드너(Michelle Gardner) GM그룹 차량개발부문 부사장은 “GMTCK는 GM 내 두 번째로 큰 규모의 연구개발법인으로서 GM 전동화 미래를 위해 늘어나고 있는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며 “멕머레이 신임 사장이 한국 내 엔지니어링 역량을 늘려가면서 GMTCK를 성공적으로 이끌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맥머레이 부사장은 “GM이 플랫폼 혁신기업이 되기 위한 전환기에 있어 현재 GMTCK 역할은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GMTCK의 우수한 엔지니어, 디자이너 등과 함께 수준 높은 개발 업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지속가능한 혁신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맥머레이 부사장은 지난 1997년 GM에 합류한 이후 미국과 캐나다, 호주, 인도, 중국 등 다양한 글로벌 사업장을 거쳤다. 2019년 10월에는 글로벌 GM과 GMTCK 기술개발부문 부사장으로 부임해 국내에서 생산되는 주요 차종 개발과 주요 제품 개발 프로젝트를 이끌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