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SUV ‘GV80’ 출시 지연…연내 출시 불투명

뉴시스

입력 2019-11-29 11:21:00 수정 2019-11-29 11:22:1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이달 말 예정됐던 출시 행사 연기...올해 넘길 수도
현대차·기아차 주력 모델 대거 등장...시기 조율할 듯



현대자동차가 당초 이달 말 예정됐던 제네시스 브랜드의 첫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80’ 출시를 연기했다. 현대차와 기아차의 주력 모델이 대거 등장하면서 GV80 출시 시기를 조율하는 것으로 보인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이달 말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예정됐던 GV80의 발표회 행사가 취소됐다. 20일(현지시간) 개막한 LA오토쇼에서도 제네시스는 G90을 내세웠을뿐 GV80을 공개하지 않았다.

업계에서는 GV80이 11월 말에서 늦어도 12월에는 출시될 것으로 예상해왔다. 하지만 이번 연기 결정으로 인해 올해 출시가 불투명하다는 예상도 나온다.


현대차는 GV80 출시를 앞두고 이례적으로 차의 성능과 최신 기술를 연이어 공개하며 기대감을 높여왔다. 앞서 공개된 정보를 종합하면 GV80에는 세계 최초로 개발된 노면 소음 저감 기술과 차량 내 결제 시스템, 레벨 2.5 수준의 자율주행 기능, 디지털 키 등이 탑재될 예정이다.

GV80의 출시 연기 이유를 두고 최근 현대차와 기아차의 주력 모델이 연이어 출시된 탓에 ‘신차 효과’를 고려했다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아무래도 주력 모델과 경쟁하면서 ‘신차 효과’가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현대차는 이달 6세대 그랜저의 부분변경 모델 ‘더 뉴 그랜저’를 출시했으며, 기아차는 다음달 3세대 K5를 출시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제네시스 브랜드의 첫 SUV인 GV80을 성공적으로 안착시키기 위해 출시 시기를 조율하는 것으로 보인다. ‘더 뉴 그랜저와 K5가 모두 소비자로부터 호평을 받으며 사전계약에서 돌풍을 일으켰기 때문에 이들과 GV80의 출시 시기를 겹치지 않게 배정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일각에서는 GV80의 출시 연기를 두고 초기 품질 문제로 양산 일정에 차질이 빚어지며 출시가 연기된 것이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온다.

이에 대해 현대차 관계자는 “품질 문제로 인한 출시가 지연된 것은 아니다”라며 “신차 출시 일정은 늘 유동적인 편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더 뉴 그랜저와 K5 등 신차 출시가 이어지면서 내부적으로 출시 시기를 최종적으로 조율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일정은 아직 미정이다”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