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매운동에 무더기 리콜까지…수렁에 빠진 일본차

뉴시스

입력 2019-09-20 10:49:00 수정 2019-09-20 10:49:2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국토부, 혼다·토요타 등 제작 결함 확인...과징금도
한·일 경제 갈등으로 일본차 판매량 급감...악재 겹쳐
렉서스 실적 견인 모델 'ES300h'서 브레이크 결함 발견



 한·일 경제 갈등에서 촉발된 일본 제품 불매운동으로 대부분의 일본차 브랜드들이 부진한 판매 성적을 받아든 가운데,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작 결함으로 인한 리콜과 과징금 부과 조치를 받으면서 일본차 업계의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9일 한국토요타자동차, 한국닛산,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등이 수입 판매한 37개 차종 9272대에서 제작 결함을 확인하고 리콜 조치를 결정했다.

혼다와 토요타, 기아자동차가 제작한 4개 차종 4만6920대는 시정조치와 함께 과징금 44억원이 부과된다.


국토부에 따르면 토요타가 수입·판매한 ‘렉서스 ES300h’ 등 8개 차종 1207대에서 브레이크 관련 결함이 발견됐다. 제동 장치 결함으로 브레이크를 밟았을 때 제동거리가 늘어나고 안전성 제어장치(VSC)가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 결정이 내려졌다.

토요타 ‘캠리’ 등 2개 차종 6536대에서는 조수석 승객 감지 시스템 설정 오류가 발견됐다. 에어백이 작동해야 될 상황에서 조수석에 있는 에어백이 터지지 않아 탑승자의 안전을 위협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이와 함께 토요타 ‘프리우스 C’ 124대에서는 내부 기판 납땜 불량으로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정지해 차량이 정상 작동하지 않을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됐다. 해당 모델 대상으로 렉서스·토요타 공식 딜러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를 진행하고 있다.

닛산 ‘큐브’ 5440대는 전압을 분배 제어하는 지능형 전력분배모듈(IPDM) 제조 불량으로 회로단락, 화재 발생 등의 위험이 지적됐다.

국토부는 일본이 지난 6월부터 해당 차량의 리콜에 착수하자 제작결함조사를 거쳐 이번에 리콜조치를 제작사에 통보했다.

국토부는 안전 기준을 위반한 토요타와 혼다, 기아차 등 3개 완성차 업체에 리콜과 함께 과징금 44억원도 부과한다. 과징금 부과 대상 차량은 4만6920대로, 차종별로는 ▲혼다 CR-V(8억원) ▲토요타 렉서스 ES300h(15억원) ▲혼다 어코드(10억원) ▲기아자동차 스팅어(11억원) 등이다.


이처럼 일본차를 대상으로 하는 국토부의 리콜과 과징금 부과 조치가 이뤄지면서 일본차 업계에는 빨간불이 켜졌다. 일본 제품 불매운동 등으로 판매량이 급감하는 상황에서 또다른 부담을 떠안게 됐기 때문이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지난달 일본차 신규 등록 대수는 1398대로 전년 동기 판매량 3247대보다 1849대 줄어들며 약 57%의 감소세를 나타냈다.

가장 눈에 띄는 하락세를 나타낸 브랜드는 닛산코리아로, 지난달 58대가 판매되며 지난해 같은 기간 판매된 459대에 비해 판매량이 87.4% 감소했다.

혼다는 지난달 138대를 판매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 판매량에 비해 약 81% 감소했으며, 인피니티는 같은 기간 57대를 판매하며 68% 줄어든 판매량을 나타냈다.

일본차 중 유일하게 렉서스가 친환경 하이브리드 차량 ES300h를 앞세워 전년 동기 대비 상승세를 이어갔지만, 이번 국토부 조사 결과 해당 차량에서 브레이크 관련 결함이 발견되면서 앞으로의 판매 증가세를 장담하지 못할 상황에 놓였다.

【서울=뉴시스】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