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자율주행차 시대 개막…1호 승객은 오세훈 시장

강승현 기자

입력 2021-11-29 15:56:00 수정 2021-11-29 15:58:1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서울 상암에서 본격적인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영이 시작된 29일 서울 상암 에스플렉스센터 앞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이 '1호 승객'으로 참여해 자율차에 탑승하고 있다. 서울시는 이날 ‘자율차 유상운송 선포식’을 열고, 자율차 시범운영을 시작했다. 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서울시가 첨단기술을 적용한 ‘자율주행차’ 시대를 연다. 시는 29일 마포구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 광장에서 ‘자율차 유상운송 선포식’을 가졌다.

30일부터 승용차형 자율차 3대를 시작으로 DMC역과 아파트 단지, 오피스 밀집지역 등 주변을 운행할 예정이다. 탑승을 원하는 승객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차량을 호출하면 된다. 이날 오세훈 서울시장은 1호 승객으로 자율차에 탑승해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에서 국악방송 앞까지 약 2.9㎞를 이동했다.

많은 시민들이 자율주행차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한 달여 간 무료로 운영한 뒤, 내년 1월 중 요금을 내는 방식으로 전환된다. 시민들은 시범운행 등이 끝나는 다음달 6일부터 예약 가능하다.

이용 요금은 조례에 따라 ‘서울시 자율차 시범운행지구 운영위원회’ 의결을 거쳐 버스는 1200원, 승용형 자율차는 3000원 이하로 제시된다. 업체 자율에 따라 실제 요금은 이보다 낮은 금액이 부과될 예정이다.

시는 앞으로 상암 일대에서만 2026년까지 50대 이상의 자율차를 도입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와 함께 내년부터 강남에는 자율주행택시가 다니고 청계천을 순환하는 자율주행버스도 4월 운영을 시작한다.

앞서 오 시장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서울 자율주행 비전?2030’을 발표했다. 시는 자율주행차를 도심 대중교통으로 정착시키기 위해 2026년까지 모두 1487억 원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순찰·청소·제설 등 공공서비스 분야에도 자율차가 도입되는 등 본격적인 자율차 시대가 열릴 전망이다.

강승현 기자 byhuman@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