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패션 디자이너 ‘버질 아블로’와 두 번째 협업… 마이바흐 전기차 쇼카 개발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1-10-13 16:34:00 수정 2021-10-13 16:38:2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작년 9월 G클래스 활용해 협업
‘프로젝트 마이바흐’ 가동
마이바흐 철학과 버질 아블로 디자인 조합
오는 12월 1일 美서 공개


메르세데스벤츠가 세계적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버질 아블로(Virgil Abloh)’와 두 번째 협업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메르세데스벤츠는 13일 아티스트이자 건축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겸 패션 디자이너인 버질 아블로와 협업해 전기차 쇼카(electric show car)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협업 작품은 오는 12월 1일 미국 아트 바젤 마이애미비치(Miami Beach) 개막과 동시에 공개 예정이다. 첫 번째 협업은 작년 9월에 진행했다. 벤츠 G바겐(G클래스)을 활용한 쇼카를 선보인 바 있다.

이번 협업은 최고급 브랜드 메르세데스-마이바흐를 기반으로 한다. ‘프로젝트 마이바흐’로 불리는 이번 협업은 벤츠와 버질 아블로가 선보이는 자동차와 패션의 ‘크로스오버’ 프로젝트로 서로 다른 업계가 만나는 협업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번 프로젝트는 마이바흐 모토렌바우 창립자인 ‘칼 마이바흐(Karl Maybach)’와 그의 아버지 ‘빌헬름 마이바흐(Wilhelm Maybach)’가 ‘최고 중의 최고’를 목표로 선보인 ‘마이바흐 22/70 HP W 3’의 출시 100주년을 기념하는 의미도 담겼다.

마이바흐 설립 정신은 현행 메르세데스-마이바흐 브랜드 운영의 원동력으로 여겨지고 있다. 과거부터 럭셔리 분야에서 창의적인 탐구를 거듭하는 브랜드로 운영되고 있다. 이번 협업 역시 왕족과 지도자를 비롯해 유명 인사 등 모든 사람들이 현재를 넘어 럭셔리 디자인의 새로운 길을 발견할 수 있도록 영감을 주는 작품으로 완성될 예정이라고 벤츠 측은 설명했다.
메르세데스벤츠와 버질 아블로가 협업한 G클래스 작품
특히 루이비통 남성복 아티스틱 디렉터를 맡고 있는 버질 아블로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럭셔리 디자인에 대한 독특한 접근법을 선보일 예정이다. 버질 아블로의 디자인 철학과 벤츠 디자인 총괄 고든 바그너의 럭셔리 철학이 결합돼 스타일과 창의성 한계를 한 단계 뛰어 넘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버질 아블로는 “마이바흐의 전통은 새로운 것을 탐구하고 창의성의 차원을 높여 현재를 뛰어넘는 것을 목표로 한다”며 “이러한 이상을 이번 협업에 반영해 미래에도 마이바흐 헤리티지가 이어지고 나아가 다음 세대가 마이바흐 브랜드를 열망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든 바그너 벤츠 디자인 총괄은 “프로젝트 마이바흐를 통해 한 단계 진화된 럭셔리를 정의할 수 있을 것”이라며 “100년 후 마이바흐는 럭셔리 전동화 자동차 시대를 이끄는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버질 아블로는 미국 일리노이주 록포드 출신으로 예술가와 건축가, 엔지니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패션 디자이너 등으로 알려졌다. 위스콘신 매디슨대학에서 토목공학 학위를 취득하고 시카고 일리노이 공과대학에서 건축학 석사 학위를 마쳤다. 시카고에서 미국 건축가 미스판 데르 로에가 고안안 디자인 커리큘럼을 공부하는 동안 본인 예술 활동의 신조를 다지기 시작했으며 2019년 여름에는 시카고 현대미술관에서 작품을 전시했다. 현재 스트리트 브랜드 오프화이트를 이끌고 있으며 루이비통에서 남성복 아트 디자이너로 활동 중이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