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첫 전기차 ‘EV6’ 사전계약 3만대 돌파… 접수 조기 마감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1-05-11 16:13:00 수정 2021-05-11 16:20:2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사전계약 기간 14일 앞당겨 마감
계획했던 물량 초과
롱레인지 모델 비중 66%… GT라인 20%
온라인 사전계약 도입
유럽 사전계약 7300대 돌파


기아 EV6 GT라인
기아 브랜드 첫 전기차 전용모델 ‘EV6’가 인기에 힘입어 사전계약을 조기에 종료했다. 사전계약 종료 이후 정식 계약에 들어가지만 올해 출고 가능 여부는 미지수다.

기아는 11일 EV6 사전계약 대수가 계획했던 물량을 초과함에 따라 사전계약 일정을 오는 14일 조기 마감한다고 밝혔다. 당초 사전계약 일정은 이달 말까지였다.

지난 3월 31일 사전계약 접수를 시작한 EV6는 40여일 만에 예약대수 3만대를 돌파했다. 올해 생산목표(1만3000대)를 훌쩍 웃도는 계약 실적이다. 이번 사전계약 조기 마감은 차질 없이 신차를 인도하기 위해 이뤄졌다고 한다.


모델별 계약 비중은 롱레인지 모델이 66%로 집계됐다. GT라인(GT-Line)은 20%, 기본형(스탠다드)은 9%로 뒤를 이었다. 고성능 버전인 GT를 계약한 소비자 비율은 5%다. 1회 충전 주행가능거리를 중요하게 여기는 소비자 선호도가 반영된 결과다.
기아 측은 이번 사전계약에서 처음으로 온라인 예약접수 방식을 도입했다. 개인 구매자 절반 이상인 54%가 온라인으로 계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 시장에서도 준수한 사전계약 실적을 거뒀다. 유럽에서 EV6 사전계약 대수는 7300대를 돌파했다. 차량 정보를 요청한 잠재고객 규모는 2만6000명 이상으로 집계됐다.

기아는 사전계약에 참여한 소비자를 대상으로 트림과 옵션, 색상 등을 고를 수 있는 계약전환(프리오더, Pre-Order) 기간을 설정하고 우선적으로 정식 계약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출시 일정 등은 별도로 안내한다. 사전계약에 참여하지 못한 소비자는 계약전환 기간이 끝난 후 판매거점에서 추가적인 계약 접수가 가능하다.

기아 관계자는 “소비자들의 성원과 관심에 힘입어 사전계약 기간을 단축하게 됐다”며 “EV6를 선택한 소비자들이 하루 빨리 새로운 모빌리티 경험을 누릴 수 있도록 신차 인도 시점까지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아 EV6 GT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