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첫 전기차 세단 ‘EQS’ 세계 최초 공개… “최대 주행가능거리 770km”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1-04-16 01:00:00 수정 2021-04-16 01: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전기차 전용 모듈형 아키텍처 첫 적용
S클래스 요소 모두 반영
공기저항계수 ‘0.20Cd’ 신기록
‘EQS450+·EQS580 4매틱’ 등 2종 先 판매
재생·재활용 소재 대폭 적용
탄소중립 생산 공정 채택
‘MBUX 하이퍼스크린’ 실내 눈길


메르세데스벤츠가 15일(현지시간) 공식 온라인 채널(메르세데스 미 미디어 사이트)을 통해 브랜드 첫 전기차 세단 ‘EQS’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EQS는 벤츠가 자체 개발한 전기차 전용 모듈형 아키텍처가 처음 적용된 모델이라고 소개했다. 전방위적인 혁신으로 럭셔리 전기차의 기준을 새롭게 제시하는 모델이라고 강조했다. 외관 디자인과 실내 공간은 전기차 전용 플랫폼의 장점을 극대화한 설계가 반영됐다고 한다. 특히 공기저항계수는 0.20Cd로 세계 신기록을 달성했다고 전했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EQS는 내연기관 모델인 S클래스의 전기차 버전으로 볼 수 있다. 벤츠 측은 S클래스급 자동차가 갖춰야 하는 모든 요건이 전기차인 EQS에 고스란히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가능거리는 유럽 기준(WLTP)으로 770km라고 밝혔다. 먼저 판매에 들어가는 모델은 최고출력 333마력의 힘을 내는 ‘EQS450+’와 524마력의 성능을 발휘하는 ‘EQS580 4매틱’ 등 2종으로 구성됐다.
EQS에 적용된 전기차 전용 아키텍처의 경우 모듈형 디자인 기반으로 만들어져 뛰어난 유연성과 확장성을 제공한다고 벤츠 측은 설명했다. 휠베이스와 윤거, 배터리 등을 보다 유연하게 구성할 수 있어 EQS 외에 다양한 모델에 적용 가능하다고 한다. 리튬이온배터리 용량 역시 차의 용도와 특성에 맞춰 설계할 수 있고 해당 플랫폼을 통해 다양한 모델을 신속하게 개발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외관은 활을 연상시키는 ‘원보우(one-bow)’ 비율과 ‘캡포워드(Cap-forward)’ 디자인으로 완성됐다. 기존 내연기관 모델보다 미래지향적이면서 차별화된 실루엣이 구현됐다. 헤드램프와 라디에이터 그릴 등 일부 요소는 기존 벤츠 디자인 철학을 유지한 모습이다. 실내는 새로운 구성인 ‘MBUX 하이퍼스크린(Hyperscreen)’이 눈길을 끈다. 다양한 디지털 요소가 실내 곳곳을 채운 것이 특징이다. 계기반과 센터디스플레이, 조수석 스크린 등 각 패널은 하나의 와이드 스크린을 완성한다.
배터리 용량은 107.8kWh로 1회 충전으로 최대 770km 주행이 가능하다. 벤츠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패키지, 개선된 에너지 밀도, 전 세계 양산차 중 가장 우수한 공기저항계수 등이 조화를 이뤄 기록적인 주행거리를 구현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EQS에 장착된 배터리는 에너지 밀도가 EQC에 비해 26%가량 향상됐다고 한다. 배터리 내 코발트 함량은 10% 미만으로 줄여 최적화된 배터리 성능을 구현했다고 전했다. 자체 개발한 배터리 관리 소프트웨어도 탑재됐다. 무선업데이트(OTA) 방식으로 에너지 관리 시스템을 항상 최신 상태로 유지하도록 개발됐다.


충전의 경우 메르세데스 미 차지 전용 충전기를 활용하면 급속 충전 시 최대 200kW로 충전이 가능하며 15분 충전으로 최대 300km를 주행할 수 있다고 벤츠 측은 전했다. 벤츠 EQ 모델 최초로 적용된 플러그&차지(Plug&Charge) 기능은 공용 충전소에서 보다 쉽고 간편한 차량 충전을 돕는다. 차와 충전기가 충전 케이블로 직접 통신해 별도 인증 없이 매터리 충전이 가능하다. 결제방식을 미리 설정해 두면 충전 요금이 자동으로 결제되는 기능도 갖췄다.
다양한 첨단 안전·편의사양도 주목할 만하다. 사양에 따라 최대 350개의 센서가 장착되며 해당 센서들은 거리와 속도, 가속, 조명 상태 등 차량 기능은 물론 강수량과 온도, 탑승객 탑승 여부, 운전자 상태 등을 감지해 각 기능들이 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학습이 가능한 인공지능 기능까지 탑재해 경험을 바탕으로 역량과 기능을 확장할 수 있다고 벤츠는 설명했다. 자율주행기능은 레벨3 수준이라고 발표했다. 내년 상반기부터 독일에서 제공되는 드라이브 파일럿 기능은 혼잡한 교통 상황 속에서도 최대 시속 60km까지 부분적인 자율주행을 지원하는 장치다. 미국자동차공학회(SAE) 기준 레벨4 수준 자동 발렛 주차가 가능한 지능형 주차보조자 시스템도 적용됐다. 필수 장치와 연결 서비스 등이 충족된 경우 운전자가 차에 타지 않은 상태에서 주차와 출차가 가능하다.
벤츠는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지난 2019년 ‘앰비션 2039(Ambition 2039)’ 전략을 발표했다. 20년 안에 탄소중립을 실현한다는 계획으로 이를 위한 과정을 순조롭게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에 선보인 EQS의 경우 소재 선택과 생산 공정에서부터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해 많은 공을 들였다고 한다. 재활용 실로 만든 플로어 매트와 재활용 플라스틱으로 만든 케이블 덕트 등 80kg 넘는 소재를 재활용품(또는 재생 가능한 원료)으로 대체했다고 설명했다. EQS는 디지털 기술 도입과 공정 혁신을 바탕으로 탄소중립이 실제로 이뤄지고 있는 새 공장 ‘팩토리56(Factory 56)’에서 생산된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이번에 국내에 처음 소개한 EQS와 지난 1월 선보인 콤팩트 전기차 EQA를 연내 국내에 선보이고 전기차 라인업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