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쇼핑-웹툰-지도, 현대차에 올라 탔다

김도형 기자

입력 2020-11-30 03:00:00 수정 2020-11-30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자동차 1위-인터넷 1위 손잡고 미래 모빌리티 새 서비스 개척
車시스템으로 네이버에 연결… 길 찾고 물건 사고 음악 들어


현대·기아자동차와 네이버가 미래 모빌리티 사업 동맹에 나선다. 자동차에서 네이버와 연결해 원하는 음악을 골라듣고, 쇼핑하고, 인기 웹툰을 구독할 수 있는 서비스가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자동차그룹과 네이버는 27일 경기 성남시 네이버 그린팩토리에서 ‘미래 모빌리티 사업 제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한국을 대표하는 자동차 기업과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이 모빌리티 영역의 미래 사업에서 새로운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힘을 모으겠다는 것이다.

현대차그룹과 네이버는 △콘텐츠·서비스 사업 협력 △모빌리티 서비스 시너지 창출 △중소사업자 상생 모델 개발 등을 주요 협업 영역으로 선정하고 관련된 서비스와 상품을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출시한다.


현대차그룹은 우선 네이버가 제공하는 다양한 콘텐츠를 현대·기아차 고객이 자사의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통해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개발할 계획이다. 네이버가 제공하는 검색, 지도, 쇼핑, 웹툰, 오디오 클립 등 현대인의 삶과 밀접하게 연관된 서비스 및 콘텐츠를 커넥티드 카와 연계해 차량 내 고객 경험을 혁신하겠다는 것이다.

현대차는 ‘블루링크’와 ‘제네시스 커넥티드 서비스’를, 기아차는 ‘유보’라는 이름의 커넥티드 카 서비스를 통신사들과 협력해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고객들은 원격으로 차의 시동을 켜거나 잠금을 푸는 것은 물론이고 실시간으로 도로 상황을 안내받을 수 있다. 이 서비스들의 누적 가입자가 200만 명을 넘어선 가운데 네이버와 손잡고 서비스 영역을 넓히겠다는 것이다.

두 회사가 힘을 모으면서 현대·기아차의 커넥티드 카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이 네이버 알림 서비스를 통해 차량 정비시기를 안내받거나 네이버에 접속해 전기차 픽업 충전 서비스 등을 이용하는 것도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지영조 현대차 전략기술본부장(사장)은 “자동차와 ICT의 결합을 통해 고객이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도록 이동 편의성을 높이고 모빌리티 서비스 이용 전반에 걸쳐 고객 경험을 혁신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과 네이버는 두 회사가 보유한 다양한 플랫폼을 바탕으로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와 신사업의 기회를 만드는 데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모빌리티 전문기업 ‘모션’을 설립하고 직접 차량 관리 플랫폼을 만들어 렌터카 업체들에 제공하는 등 다양한 외부 모빌리티 협업 체계를 마련해 둔 상태다. 이를 통해 중소 렌터카 업체들은 원격으로 차량의 위치와 상태 등을 관리할 수 있고, 현대차그룹은 모빌리티 사업 전용차의 운행 특성을 수집할 수 있다.

구체적으로 네이버와 어떤 모빌리티 신사업을 추진할지 이날 공개되지 않았지만 이와 비슷하게 각종 모빌리티 솔루션을 개발하고, 이용자의 편의를 높이는 방향으로 협력할 것으로 전망된다. 중소 사업자를 위해서는 현대·기아차의 디지털 키를 활용해 차량 픽업이나 출장 세차 서비스를 운영하는 식의 상생형 사업 모델을 제시할 계획이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현대차그룹과 다양한 실험을 통해 새로운 가능성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김도형 기자 dodo@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