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나’ 전기차, 충전중 또… 14번째 화재

변종국 기자

입력 2020-10-19 03:00:00 수정 2020-10-19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남양주 주민센터 주차장서 불타

잇따른 화재로 논란이 불거지고 있는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코나EV에서 또 불이 났다. 18일 경기소방본부에 따르면 17일 오전 3시 40분쯤 경기 남양주시 와부읍 주민자치센터 주차장에 세워진 코나EV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대는 인력 26명과 장비 12대 등을 투입해 불을 껐으며 인명피해는 없었다.

차량 소유자는 화재 전날인 16일 오후 10시쯤 주차를 한 뒤 충전을 시작했다. 소방당국은 차 배터리를 충전하다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이번 코나EV 화재는 최근 한 달 동안 일어난 세 번째 화재이자 국내외에서 보고된 14번째 화재이기도 하다. 현대차는 화재가 계속되자 2017년 9월 29일부터 올해 3월 13일까지 제작된 차량 2만5564대를 대상으로 배터리관리시스템(BMS) 리콜조치(시정조치)에 들어갔다.


이번에 화재가 난 코나EV는 2018년식 차량으로 리콜 조치 대상이다. 다만, 현대차 관계자는 “(남양주 화재 차량이) 리콜 조치를 받은 차량인지는 확인되지 않았으며, 앞으로 구체적인 조사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화재는 앞서 대구와 제주 등에서 발생한 코나EV 화재와 달리 차량이 완전 전소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명확한 화재 원인 규명이 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대개 차량 화재는 완전 전소가 돼 화재 원인을 제대로 규명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국토부와 현대차 등이 앞선 화재의 원인을 ‘배터리 셀 불량 가능성’으로 발표했지만, 업계에서는 정말 배터리 문제가 맞는지에 대한 갑론을박이 치열한 상태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