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3 전기차 파격…보조금 600만원 더 준다

김도형 기자

입력 2020-02-19 03:00:00 수정 2020-02-19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카 &테크]

국내 유일의 5인승 준중형 세단형 전기자동차로 최대 주행 가능거리 213km를 자랑하는 르노삼성자동차의 ‘SM3 Z.E.’. 르노삼성차는 이달부터 자체 보조금 600만 원을 추가 지급하면서 전기차 보급 확대에 나선다. 르노삼성자동차 제공
콤팩트한 크기의 세단형 전기자동차를 원하는 고객들에게 르노삼성자동차의 ‘SM3 Z.E.’가 파격적인 혜택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갈수록 심각해지는 환경 문제 때문에 전기차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지만 국고보조금은 줄어들고 있는 상황에서 자체 보조금 지급을 크게 늘린 것이다. 하이브리드차와 수소연료전지차 등 다양한 친환경차가 각광을 받고 있지만 이 가운데서도 최대 주행거리가 점차 개선되고 있는 전기차가 가장 대표적인 친환경차로 주목받고 있다.

18일 르노삼성차는 2월부터 ‘SM3 Z.E.’를 구매하는 고객에게 자체적으로 준비한 특별 구매보조금 600만 원을 추가 지급한다고 밝혔다. 환경부가 2020년 전기차 대당 구매보조금을 축소하면서 소비자들의 구매 부담이 커지자 르노삼성자동차가 자체적으로 보조금을 마련했다.

전기차 구매 시 소비자가 실제로 내는 비용은 차량 출고가에서 국고보조금과 각 지방자치단체별 전기차 보조금을 뺀 가격이다. 예를 들어 제주도에서 ‘SM3 Z.E.’ SE 트림을 구매할 경우 구매자가 지불해야 하는 구매 비용은 2584만 원이다. 신차 가격 3700만 원에서 올해 ‘SM3 Z.E.’에 책정된 국고보조금 616만 원과 제주특별자치도 보조금 500만 원을 뺀 금액이다.


하지만 여기에 르노삼성차가 자체 보조금 600만 원을 추가하게 되면 소비자의 실구매비용은 1984만 원으로 낮아진다. 각 지방자치단체의 보조금 정책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제주도의 경우 2000만 원이 안 되는 비용으로 준중형 세단형 전기차를 소유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전기차 구매 고객에게 자체적으로 500만 원 이상의 파격적인 혜택을 제공하는 브랜드는 르노삼성차가 유일하다는 것이 르노삼성차 측의 설명이다.

‘제로 에미션(zero emission)’, 즉 배기가스가 없는 차를 뜻하는 ‘SM3 Z.E.’는 국내 유일의 5인승 준중형 세단형 전기자동차로 넉넉한 실내공간과 세련된 인테리어를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배터리를 완전히 충전했을 때의 주행 가능 거리는 213km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이 발표한 국내 승용차 1일 평균 주행 거리인 40km를 기준으로 1회 충전 시 약 5일간 주행할 수 있는 셈이다. 또 배터리 용량 70% 보증 조건이 8년 이내 또는 16만 km 이하에 이르러 전기차에 대한 소비자들의 걱정도 한층 덜어준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초미세먼지 등의 환경문제가 사회적인 이슈인 만큼 르노삼성차가 국내 전기차 보급 가속화에 기여한다는 목적으로 파격적인 추가 보조금 혜택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2월까지 지급되며 소비자 반응을 보고 연장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프랑스 르노그룹의 기술을 적용한 국내 유일의 준중형 세단형 전기차로 넉넉한 공간과 우수한 승차감 등으로 전기차 도입 초창기부터 사랑 받아 온 ‘SM3 Z.E.’를 적극적으로 보급해 친환경자동차 시장을 공략하겠다는 것이다. ‘SM3 Z.E.’의 실제 구매 가격은 각 지자체 보조금에 따라 다르다.

제주도를 기준으로 한 실구매 가격은 △SE 트림 1984만 원 △RE 트림 2184만 원이다.

김도형 기자 dodo@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