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3초 만에 ‘팡’…탑승자끼리 충돌 막는다

원성열 기자

입력 2019-09-19 05:45:00 수정 2019-09-19 05:45: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현대기아차는 운전석과 조수석 사이에서 작동하는 센터 사이드 에어백을 개발해 신차에 순차적으로 적용할 예정이라고 18일 밝혔다. 센터 사이드 에어백은 운전석과 조수석 승객의 신체 충돌을 막아주고, 운전자 혼자 탑승했을 때는 보조석 쪽 측면 충돌로부터 운전자를 보호한다. 사진제공|현대기아차

■ 현대기아차, ‘센터 사이드 에어백’ 독자 기술로 개발

운전석과 조수석 사이에서 펼쳐져
타사 대비 50% 경량화…특허 획득
유럽 안전성 평가 최고등급 기대
“향후 출시되는 신차에 적용할 것”


현대기아차가 센터 사이드 에어백을 자체 개발해 향후 출시되는 신차에 적용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운전석과 조수석 사이로 펼쳐져 탑승객끼리의 신체 충돌로 인한 부상을 막아주는 센터 사이드 에어백은 운전석 시트 오른쪽 내부에 장착한다. 충격이 감지되면 0.03초 만에 부풀어 오르며 운전석과 조수석 사이에 펼쳐져 부상을 막아준다. 운전자 혼자 탑승해도 작동해 보조석 쪽의 측면 충격이나 유리 조각 등 충돌 파편으로부터 보호하는 것이 특징이다.

유럽 자동차 제조사 협회(ACEA)의 통계에 따르면 측면 충돌 사고 시 탑승자끼리의 충돌이나 내장재 또는 파편의 충격으로 인한 2차 피해 비율이 약 45%에 이른다. 특히 탑승자의 머리끼리 충돌할 경우 심각한 손상을 입는다. 현대기아차와 차는 자체 실험 결과 이번에 개발한 에어백이 승객 간 충돌 사고로 인한 머리 상해를 약 80% 감소시킬 수 있다고 밝혔다.


● 자체 기술로 개발해 국내외 특허

특히 현대기아차는 센터 사이드 에어백에 독자 개발한 기술을 접목, 안전성을 유지하면서도 세계에서 가장 작고 가벼운 형태를 완성해 관련 기술에 대해 국내외 특허를 획득했다.

센터 사이드 에어백에는 에어백이 힘없이 펄럭거리지 않고 탑승자의 하중을 지지해줄 수 있도록 테더(Tether)라는 끈 모양의 부품이 에어백을 감싸며 잡아주는데, 현대기아차는 테더와 에어백의 형태를 간결화하는 기술을 개발해 1kg이 넘는 타사 제품보다 약 50%의 중량 절감을 이루어 다양한 차종에 장착이 가능하다.

또한 시트 배열을 자유롭게 바꿀 수 있는 미래 자율주행차에는 에어백이 시트에 장착되는 방식이 일반화될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번 경량 소형화 기술은 미래 첨단 모빌리티 시대에 에어백의 활용성을 한 단계 높였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현대기아차는 앞으로 출시될 신차에 순차적으로 탑재하는 센터 사이드 에어백이 시장 경쟁력을 높여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럽의 신차 안전성 평가 프로그램인 ‘유로 NCAP’에서는 2020년부터 측면 충돌 안전성이 새로운 평가 항목으로 포함될 예정이다. 현대기아차는 강화되는 기준에서도 센터 사이드 에어백으로 지금과 같은 최고 수준의 안전등급 획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센터 사이드 에어백 기술 개발은 다양한 사고 상황에서 탑승자 안전을 끝까지 책임지겠다는 의지”라며 “고객들의 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 사고 상황에 대해 더 깊이 고민함으로써 안전기술을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