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의 정의선 “수소경제, 미래 에너지 전환의 확실한 솔루션”

김도형 기자

입력 2019-06-17 03:00:00 수정 2019-06-17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日 에너지-환경장관 회의 연설
“지속가능 지구 위해 즉각행동 필요… 모든 국가-기업 참여해 성과를”
현대車, 수소차 넥쏘 日에 첫 공개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일본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에너지환경장관회의와 연계해 14일 수소위원회가 개최한 만찬에서 수소위원회 공동 회장 자격으로 수소경제 구현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현대자동차 제공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지속가능한 지구’를 위한 해법으로 수소경제를 제시하고 이를 구현하기 위한 세계 각국의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했다. 정 수석부회장이 공동 회장인 ‘수소위원회’는 수소경제가 2050년까지 연간 2조5000억 달러(약 3000조 원)의 시장을 창출할 것이란 예측도 내놨다.

정 수석부회장은 15일 일본 나가노현 가루이자와에서 개막한 주요 20개국(G20) 에너지·환경장관회의의 오찬에서 “지속가능한 지구를 위해선 멋진 말과 연구가 아닌 즉각적인 행동이 필요하다”며 “수소경제가 미래의 성공적 에너지 전환에 있어서 가장 확실한 솔루션(해법)”이라고 말했다.

수소위원회는 2017년 스위스 다보스 세계경제포럼(WEF)에서 출범한 수소경제 관련 세계 최고경영자(CEO) 협의체로 에너지, 화학, 완성차와 부품 업체 등 세계 주요 기업 60여 곳이 참여하고 있다. G20은 수소에너지의 가능성을 살펴보고 산업계 의견을 듣고자 이번 회의에 수소위원회 회장단을 초청했다.

이날 정 수석부회장은 ‘탈탄소, 친환경 에너지’인 수소가 보편화되는 수소경제 사회를 서둘러 구축해 환경오염과 지구온난화에 적극 대응하자고 제안했다. 특히 수소경제 사회 구현이 일부 국가나 특정 산업만의 의제가 아니라 세계 모든 국가와 산업, 기업이 참여해 성과를 만들어야 하는 목표라는 점을 강조했다.

이날 오찬에서는 수소위원회의 회원사이자 일본 산업계의 대표인 도요타의 우치야마다 다케시 회장과 수소위원회의 공동 회장사인 에어리퀴드의 브누아 포티에 회장도 연단에 섰다. 우치야마다 회장은 “수소위원회 참여 기업들이 수소 시장 확대를 위해 20개 이상, 수십억 달러 규모의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포티에 에어리퀴드 회장도 “수소위원회가 더 많은 정보를 공유하고 구체적인 방향성을 제시할 것”이라며 G20 국가들의 금융·정책 지원을 요청했다.

수소위원회는 이날 2050년까지 수소가 전 세계 에너지 수요량의 약 20%를 차지할 것으로 예측했다. 이에 따라 전 세계 연간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약 60억 t 감소하고 연간 2조5000억 달러 규모의 시장이 형성되면서 3000만 명 이상의 고용도 창출할 것으로 전망했다.

앞서 14일 열린 수소위원회 만찬에서는 국제에너지기구(IEA)가 수소위원회와 협력을 강화하기로 하고 수소에너지와 관련한 첫 보고서를 내놨다. IEA는 이날 공개한 보고서에서 △생산거점 구축을 통한 수소가격 인하 △천연가스 파이프 등 기존 인프라 확대 활용 △수소무역 전용 해상운송 경로 개발 등의 방안을 제시했다.

한편 현대차는 이번 행사에 맞춰 수소연료전지차(수소차)인 넥쏘를 일본에서 처음으로 선 보였다. 넥쏘는 현대차가 2013년 세계 최초로 양산에 성공한 수소차 ‘투싼’에 이어 지난해 출시한 수소차로 600km가 넘는 1회 충전 주행거리 등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차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 회의에 참석한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정 수석부회장은 일본 내에서 임시운행과 특별충전 허가를 받은 넥쏘를 타고 이동해 주목받기도 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수소위원회 회장사로서 먼저 넥쏘 전시를 기획했고 일본 완성차 업체도 참여했다”면서 “넥쏘와 도요타의 미라이, 혼다의 클래리티 등의 수소차가 함께 전시돼 많은 관심을 모았다”고 전했다.

김도형 기자 dodo@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