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트로엥, ‘뉴 C5 에어크로스 SUV’ 출시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9-04-22 13:29:00 수정 2019-04-22 13:33:4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시트로엥이 편안함과 실용성을 겸비한 ‘뉴 C5 에어크로스’를 22일 출시했다.

시트로엥에 따르면 이번 신차는 고객들이 SUV에서 가장 큰 가치로 여기는 편안함과 실용성을 토대로 뉴 시트로엥 C5 에어크로스 SUV를 개발했다.

시트로엥 플래그십 뉴 C5 에어크로스 SUV는 ▲프로그레시브 하이드롤릭 쿠션® 서스펜션(유압식)과 고밀도 폼의 컴포트 시트로 구성된 ‘시트로엥 어드밴스드 컴포트®’ 프로그램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의 폭넓은 적용을 비롯한 최대 19가지 주행보조시스템 ▲최대 1630리터, 길이 1.9미터 짐까지 실을 수 있는 넓은 적재공간 ▲전 트림 풀LED 헤드라이트 기본 적용 및 여섯 가지 보디컬러와 세 가지 컬러팩 등을 갖췄다. 신차 가격은 3943만~4734만 원 원으로 책정됐다.
뉴 C5 에어크로스는 세단보다 편안한 SUV 개발을 목표로, 편안함을 위한 시트로엥의 100년 노하우가 집약됐다. 차량 기획부터 설계, 세부 디자인, 제작 등 전 단계에 걸쳐 운전자와 탑승자 신체적, 심리적 안정을 추구하는 ‘시트로엥 어드밴스드 컴포트’ 프로그램을 적용했다.

프로그레시브 하이드롤릭 쿠션 서스펜션은 모터스포츠 분야에서 쌓은 브랜드의 오랜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개발됐다. 1994년 다카르랠리에서 우승한 ZX 모델에 처음 탑재된 이래 현재 C3 WRC 모델에도 적용된 이 기술은 댐퍼 상하에 두 개의 유압식 쿠션을 추가, 노면의 진동을 효과적으로 흡수함으로써 편안한 승차감을 선사한다. 시트로엥은 이 서스펜션과 관련해 20건의 특허를 출원했다.

어드밴스드 컴포트 시트는 서스펜션과 더불어 편안한 주행감을 완성하는 또 다른 핵심기술이다. 시트 중앙의 고밀도 폼과 그 위를 감싸는 15mm 두툼한 고밀도 폼은 내구성과 복원력이 우수하다.

뉴 C5 에어크로스 SUV는 전 트림 폭넓은 ADAS를 비롯해 최대 19가지의 주행보조시스템을 적용해 다양한 주행환경에서 편안하고 안전한 주행 환경을 제공한다.

신속하고 부드러운 기어 변속으로 편안한 주행감을 선사하는 8단 자동변속기는 최고출력 130마력, 최대토크 30.61kg·m의 1.5리터 블루HDi 엔진 또는 최고출력 177마력, 40.82kg·m 2.0리터 블루HDi 엔진과 결합된다.

고효율 변속기와 엔진, 스톱-앤-스타트 등 뛰어난 기술 덕분에 복합연비 기준 1.5리터 블루HDi 엔진 모델은 14.2㎞/ℓ(도심 13.6㎞/ℓ 고속 15.1㎞/ℓ), 2.0리터 블루HDi 엔진 모델은 12.7㎞/ℓ(도심 11.8㎞/ℓ 고속 14.0㎞/ℓ)로 차체 크기 대비 높은 연료 효율성을 자랑한다. 시트로엥 전 모델은 업계를 선도하는 PSA 그룹의 선택적환원촉매시스템(SCR)과 디젤미립자필터(DPF)를 기본으로 탑재해 WLTP 기준을 충족한다.

송승철 한불모터스 대표는 “뉴 C5 에어크로스는 SUV 라인업을 중심으로 한 시트로엥의 새로운 도약을 이끌 플래그십 모델”이라며 “세단보다 편안한 SUV를 표방하는 뉴 C5 에어크로스 SUV를 비롯, 향후 출시될 제품들을 통해 브랜드가 100년에 걸쳐 발전시켜 온 ‘컴포트 헤리티지’를 알려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