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강이 반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미군 대상 다목적무인車 성능 시연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2-11-29 19:42:00 수정 2022-11-29 19:54:5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평택 캠프 험프리스서 ‘아리온스멧’ 시연
미8군 지휘부 참관
미 국방부, 해외비교성능시험 무인차량 선정
미군 유무인복합장갑차 사업 기술 개발 참여
한화에어로 “첨단 기술 앞세워 미국 등 해외 진출 박차”
전동화 무인체계… 1회 충전 100km 이상 주행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자체 개발한 차세대 로봇·무인체계를 세계 최강인 미군을 대상으로 시연했다. K9 자주포 등 기존 기동·화력 무기를 비롯해 미래 첨단기술을 선도해 미국 등 선진 시장 진출을 가속화하고 수출 역량을 극대화한다는 전략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29일 주한미군 평택기지 ‘캠프 험프리스’에서 미래형 다목적무인차량인 ‘아리온스멧(Arion-SMET)’ 성능 시연을 진행했다.

이번 성능 시연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유무인복합연구센터와 무인 차량체계를 공동으로 연구하는 미 육군 전투력발전사령부(DEVCOM) 예하 지상군 차량체계연구소(GVSC) 요청으로 이뤄졌다고 한다.

아리온스멧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지난 2016년부터 2019년까지 국내 최초로 민·군 기술협력사업 일환으로 개발한 사륜형 보병 전투지원용 다목적무인차량의 최신 버전이다. 앞서 미 국방부는 국내에서 개발된 군용 무인차량 중 처음으로 아리온스멧을 해외비교성능시험(FCT) 대상 장비로 선정하는 등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첨단 지상 무인체계 기술에 높은 관심을 보여왔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이날 보병부대 유·무인 복합운용에 최적화된 아리온스멧의 원격·자율주행, 장애물회피, 자율복귀, 총성감지, 차량·병사 추종 등 고위험 전장에서 병사 대신 전투를 수행할 수 있는 다양한 기술을 선보였다. 성능 시연 행사에는 마크 홀러(Mark A. Holler) 미8군 작전부사령관을 비롯해 미군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서영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유무인복합연구센터 임원은 “아리온스멧은 지난해 대한민국 육군의 수출용 무기체계 군 시범운용에서 탁월한 성능과 전술운용이 검증됐다”며 “주한미군과 시범운용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고 향후 미 국방부의 성능비교 프로그램도 완벽히 수행해 미군의 신속획득사업에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선보인 최신 버전 아리온스멧은 적재중량이 기존 대비 2배 이상 늘어난 550kg으로 전투물자나 부상자 수송 능력이 대폭 향상됐다. 구동은 전기모터와 배터리를 활용한다. 1회 충전으로 최대 100km 이상 주행이 가능하다고 한다. 특히 산악 등에서 원격 통신이 끊겨도 스스로 복구하거나 최초 출발점으로 돌아오는 스마트 자율복귀 기능도 갖췄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독자 개발한 원격사격통제체계도 아리온스멧에 탑재했다. 목표물을 자동으로 조준하거나 추적하고 총성을 감지해 스스로 화기를 돌려 공격하는 기능을 구현한다. 근접전투 지원 능력까지 갖춘 것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상 무인체계와 유무인복합운용(MUM-T, Manned-Unmanned Teaming) 기술 개발 등 국내 방산 시장에서 차세대 무인체계 기술을 선도하고 있다. 이와 함께 지난 2006년 이후 폭발물탐지제거로봇을 비롯해 소형정찰로봇, 무인수색차량, 원격사격통제체계 등 15개 넘는 국책과제를 수행 중이다. 미국 군용차업체 오시코시와는 협력을 통해 미 육군의 차세대 유무인복합장갑차(OMFV)에 적용될 기술 개발에 참여하고 있다. 무인체계 분야에서 글로벌 기술력을 인정받았다는 평가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