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차 시장서 내연기관차 인기… 친환경 모델도 수요 급증 추세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2-11-28 17:30:00 수정 2022-11-28 17:31:4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중고차 시장에서 여전히 내연기관차 구매가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엔카닷컴은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중고차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엔카닷컴에 따르면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의 구매 비중은 아직 적지만 소비자 검색과 구매 문의는 꾸준히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가솔린과 디젤차 거래 비중은 여전히 높지만 검색량과 구매 문의는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실제 올해 전기차 모바일 검색량이 1월 대비 10월 20% 상승했으며 구매 문의는 69% 치솟았다. 하이브리드차 모바일 검색량은 13%, 구매 문의는 9% 증가했다. 디젤차 모바일 검색량과 구매 문의는 각각 31%, 8% 줄었고 가솔린 모바일 검색량은 13% 상승, 구매 문의는 3% 하락했다. LPG차 검색량은 9%, 구매문의는 1% 증가했다.

실제 구매에서는 아직까지 내연기관차 중심의 거래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10월 연료별 구매 비중을 확인한 결과, 친환경차(전기차·하이브리드) 구매 비중은 전체에서 5%만을 차지했다. 가솔린차는 전체의 49%, 디젤차는 41%로 대부분의 구매 비중을 점유했다.

다만 엔카닷컴 친환경차의 관심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연초 대비 친환경차 구입은 75%의 큰 성장을 보였다. 검색과 문의 데이터를 보면 내연기관차 관심은 줄고 친환경차 관심은 높아지고 있다.

엔카닷컴 관계자는 “국내 친환경차 시장이 성장함에 따라 중고차 시장에서도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의 소비자 관심이 지속 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아직 내연기관차 구매가 주를 이루지만, 앞으로 중고차 시장에서 전기차 및 하이브리드차의 점유율이 빠르게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