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상원의원 “韓 전기차도 2025년까지 보조금 지급” 법안 발의

뉴욕=김현수 특파원

입력 2022-10-01 03:00:00 수정 2022-10-01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현대차, 2025년까지 공장 건설하는
조지아주 워녹 상원의원 법안 제출


북미산(産)이 아닌 한국산 전기차도 전기차 보조금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이 미국 상원에 발의됐다.

지난달 29일(현지 시간) 민주당 소속 조지아주 래피얼 워녹 연방 상원의원은 북미산 전기차에만 보조금을 지급하도록 하는 인플레이션감축법(IRA) 조항을 2026년부터 적용하도록 하는 내용의 ‘미국을 위한 합리적인 전기차 법안’을 상원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조지아주는 현대자동차가 55억 달러(약 7조9000억 원)를 투자해 2025년까지 전기차 생산 공장을 짓겠다고 밝힌 곳이다.

워녹 의원이 발의한 법안은 현대차가 조지아주 공장 가동 전에도 전기차 보조금을 받을 수 있도록 IRA 보조금 제한 조항을 유예하는 것이다.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도 전날 윤석열 대통령을 예방해 “IRA 집행 과정에서 한국 측의 우려 해소 방안을 마련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워녹 의원은 이날 “조지아주 자동차 소비자와 자동차 업체가 세액 공제 혜택을 충분히 받을 수 있도록 전기차 세액 공제 제도를 최대한 유연하게 운용해야 한다”며 “새 법안은 현대차 같은 조지아주 자동차 회사에 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조지아주 지역 신문에 따르면 워녹 의원은 IRA 의회 표결에서 찬성표를 던져 11월 중간선거에서 경합을 벌일 공화당 후보자로부터 ‘조지아주에 미칠 영향을 생각하지 않았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다만 워녹 의원이 발의한 이 법안은 중간선거 이후에야 의회에서 심의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한국계 앤디 김 민주당 연방 하원의원(뉴저지)은 한국 언론 공동 인터뷰에서 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차별에 대해 “여러 방면으로 (한국 측) 메시지가 전해졌다. 그동안 많은 대화가 있었다”면서 “조지아주에서만 걱정하는 게 아니라 미 전역 여러 의원도 문제를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뉴욕=김현수 특파원 kimhs@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