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수입차 기부왕 ‘포르쉐’… 매출 대비 기부금 비중 1위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2-09-30 18:29:00 수정 2022-09-30 19:35:0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포르쉐코리아 지난해 매출 1조295억… 영업이익 380억
기부금 16억1814만 원… 매출 대비 비중 0.157%
포르쉐 이어 도요타·폭스바겐·볼보 순
‘6조 매출’ 벤츠코리아 기부금 28억… 비중 0.046% 불과
테슬라·포드 등 미국 브랜드 기부금 ‘0(제로)’


국내 주요 수입차 업체 중 기부금 납부에 가장 많은 공을 들이는 브랜드는 ‘포르쉐’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기준 매출 대비 기부금 비중이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3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포르쉐코리아는 지난해 매출 1조295억 원을 기록했다. 기부금 명목으로 사용한 비용은 16억1814만 원이다. 매출액 대비 비중은 0.157%다. 기부금 규모가 매출액 대비 채 1%가 안 되지만 수입차 브랜드 중 가장 비중이 높다. 특히 2020년 실적과 비교하면 영업이익이 387억 원에서 2021년 380억 원 수준으로 소폭 감소했지만 기부금은 14억9000만 원에서 16억1814만 원으로 늘었다.
포르쉐 타이칸GTS
포르쉐코리아는 ‘포르쉐 두 드림(Do Dream)’이라는 자체 사회공헌프로그램을 지난 2017년 론칭하고 브랜드가 추구하는 ‘꿈’과 ‘열정’ 가치를 반영한 사회공헌활동을 꾸준히 펼쳐왔다. 프로그램 종류 역시 시간이 흐를수록 다채로워지고 있는 추세다. 포르쉐 두 드림 캠페인을 통해 2017년부터 작년까지 누적 총 42억5700만 원 규모 기부금을 지원했다고 한다.

주요 활동으로는 예체능 인재 아동과 보호종료 아동을 지원하는 장학금 사업 ‘포르쉐 드림 업’을 2018년부터 매년 전개하고 있다. 또한 실내 체육관 건립을 지원하는 ‘포르쉐 드림 플레이그라운드’를 통해 총 9개 학교 체육관 건립을 도왔다. 6개 학교에는 ‘포르쉐 드림 서클’ 활동을 통해 숲을 조성하고 태양광 패널을 설치했다.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기간에는 예술 활동을 제한 받는 국내 예술인을 지원하는 ‘포르쉐 두 드림 사이 채움’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공모 심사를 거쳐 국내 예술인 약 500명을 지원했다고 포르쉐코리아는 설명했다. 서울시 공공자전거 브랜드 ‘따릉이’와 협업해 365대 한정 제작한 ‘포르쉐 드림 아트 따릉이’도 선보인 바 있다.
포르쉐 드림 업 장학금 전달식
포르쉐 드림 플레이그라운드
포르쉐 빌리브 인 드림 도시 양봉 프로젝트
이와 함께 도시 양봉과 녹지 확대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인 ‘빌리브 인 드림(Bee’lieve in Dreams)’을 통해 서울 강남구 소재 대모산에 꿀벌 정원을 조성하기도 했다. 해당 도시 양봉 프로젝트는 포르쉐 독일 본사를 제외하면 국내에서 전 세계 최초로 진행됐다. 이밖에 문화유산과 전통 보존을 위한 ‘포르쉐 퓨처 헤리티지’ 프로젝트 일환으로 ‘찾아가는 꿈의 교실’을 올해 운영하기로 했다. 코로나19 팬데믹 시기에는 딜러사와 함께 2년에 걸쳐 공동으로 기부금 3억4000만 원을 마련했고 지역사회 취약계층과 저소득층 가정에 전달한 바 있다.

포르쉐코리아 다음으로 매출액 대비 기부금 비율이 높은 업체는 한국도요타(회계연도 2021년 4월~2022년 3월 기준)로 집계됐다. 7655억 원의 매출을 기록한 가운데 기부금으로 10억2311만 원을 사용했다. 기부금 비율은 0.134%다. 도요타는 지역사회에서 소비자에게 가장 사랑받는 기업을 목표로 경영을 펼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에서는 인재육성 프로그램 ‘T-TEP’과 친환경 농법으로 수확한 농작물을 기부하는 ‘도요타 주말 농무’, ‘영 파머스’ 등 프로그램을 전개 중이다.

폭스바겐그룹코리아는 매출액 2조1692억 원을 기록하고 기부금으로 22억1010만 원을 투입했다. 기부금 비율은 0.102%로 포르쉐와 도요타 뒤를 이었다. 매출 7497억 원, 기부금 7억1904만 원을 기록한 볼보코리아는 매출 대비 기부금 비중이 0.096%로 나타났다. 혼다코리아는 매출 3887억 원을 거두고 기부금으로 2억 원을 냈다. 기부금 비중은 0.051%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기브앤레이스 기부금 전달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
국내 수입차 1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월등한 매출 실적을 거둔 만큼 기부금 절대 규모 역시 가장 컸다. 매출액은 6조1213억 원, 기부금은 28억4464만 원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매출액 대비 기부금 비중은 0.046%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벤츠코리아 역시 사회공헌위원회를 구성해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과 기브앤레이스(기브앤 시리즈) 등 다채로운 활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기브앤레이스는 국내 러닝 인기 추세에 맞춰 기부와 스포츠를 함께 즐기는 기부문화 형성을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벤츠코리아와 국내 수입차 왕좌를 겨루는 BMW코리아는 매출 4조6733억 원, 기부금 15억7785만 원을 기록했다. 매출 대비 기부금 비율은 0.034%다.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영향을 가장 많이 받은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기부금 1억944만 원을 낸 것으로 조사됐다. 매출액은 3657억 원으로 기부금 비율은 0.030%다.

전반적으로 국내 수입차 업체들의 기부금 비율이 낮은 경향을 보인 가운데 미국에 본사를 둔 업체들이 유독 기부에 인색한 것으로 나타났다. 테슬라코리아와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등은 국내에 사용한 기부금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테슬라코리아는 지난해 국내에서 매출 1조842억 원을 거뒀고 포드코리아 매출액은 4628억 원으로 집계됐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