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중고차 국산 중대형 세단 시세 하락… SUV는 가격 방어 지속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2-07-06 14:49:00 수정 2022-07-06 14:51:2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중고차 국산 중대형 세단 시세가 하락세로 돌아섰다. 반면 SUV는 지속적으로 가격 방어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엔카닷컴이 7월 중고차 시세를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중고차 시세는 엔카닷컴 빅데이터를 토대로 국내외 주요 완성차 브랜드의 2019년식 인기 차종 중고차 시세를 분석한 결과다.

7월은 국산차와 수입차 전반적으로 시세 감가폭이 지난달 보다 큰 것으로 나타났다. 여름 휴가를 앞두고 중고차 수요가 늘어나는 시기지만, 장기적인 신차 공급 차질에 따른 중고차 가격 상승과 유가 폭등까지 맞물리며 소비 심리가 위축된 것으로 분석된다.

국산차 평균 시세는 전월 대비 평균 1.33% 하락한 가운데 특히 중형 및 준대형 세단의 감가폭이 컸다. 제네시스 G80의 경우 최대가가 3.26%, 최소가가 2.24% 하락, G70도 최대가가 3.90% 떨어졌다. 현대 쏘나타 뉴 라이즈와 르노 SM6도 평균 2~3%대 시세 하락세를 보였다. 상대적으로 연료 효율성이 높지 않은 가솔린 중형 이상 세단 모델의 수요가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



반면, 가격 방어가 좋고 휴가철 수요가 높은 인기 SUV 감가폭은 크지 않았다. 기아 더 뉴 카니발과 더 뉴 쏘렌토의 최대가는 소폭 하락했으나 최소가는 각각 1.07%, 2.91% 상승했다. 쌍용 G4 렉스턴 또한 최대가가 2.67% 오르며 평균적인 시세 변화가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 달 시세 하락폭이 다소 컸던 더 뉴 그랜저 IG 하이브리드는 최소가 3.61%, 최대가 2.26% 모두 올라 시세가 반등했다.

수입차는 평균 1%대로 시세가 전반적으로 하락한 경향을 보였다. 아우디 뉴 A6는 전월 대비 최소가 2.83%, 최대가는 4.12%까지 시세가 하락했다. 미니 쿠퍼,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이보크, 포드 익스플로러도 평균 2% 가량 시세가 줄었다.

이 중 유일하게 최소가와 최대가 모두 유일하게 오른 모델은 포르쉐 카이엔이었다. 카이엔 최대가는 4.32%, 최소가는 3.95% 큰 폭으로 상승해 전달 대비 300만 원에서 600만 원까지 가격이 상승했다.

엔카닷컴 관계자는 “올해는 물가 상승의 여파로 일부 차종을 제외하고 중고차 시세가 예년보다 전반적으로 소폭 하락한 경향을 보였다”며 “전반적으로 시세가 하락세지만 국산 SUV 중심으로 가격 방어는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