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오닉5’ 로보택시, 美서 자율주행 배송

변종국 기자

입력 2022-05-18 03:00:00 수정 2022-05-18 03:09:1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현대차-앱티브 합작법인 모셔널
우버이츠 주문고객에 음식 배달


모셔널이 미국 로스앤젤레스 샌타모니카에서 현대자동차의 아이오닉5 로보택시를 이용해 자율주행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모셔널 제공

현대자동차그룹과 미국 자율주행 전문 회사 앱티브의 합작법인인 모셔널이 차량 공유업체 우버와 함께 자율주행 배송을 시작했다. 모셔널의 자율주행 배송 서비스는 현대차의 순수 전기차 ‘아이오닉5’ 로보택시(자율주행 택시)를 활용한다.

모셔널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타모니카에서 우버이츠 고객에게 첫 배송 서비스를 제공했다고 17일 밝혔다. 우버이츠 가맹점 직원은 모셔널 자율주행차가 도착하면 알림을 받고 지정된 장소로 주문받은 음식을 들고 나간다. 특수 설계된 차량 뒷좌석에 음식을 실으면 차량이 배달 장소로 이동한다. 알림을 받은 고객은 우버이츠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자동차 문을 열고 주문한 음식을 찾는다. 자율주행 차량이 승객 수송뿐 아니라 음식과 물품 배달도 처리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자율주행차로 음식을 배송하려면 승차자와 음식을 모두 고려한 차량 설계가 필요하다. 음식 종류와 크기, 온도, 포장 모양 등이 모두 다르고 판매자와 소비자가 원하는 주문 사항도 다양하기 때문이다. 한 번에 많은 주문을 받더라도 음식 온도를 유지하면서 효율적으로 배송하는 것도 필요하다. 모셔널 측은 “초밥과 피자의 주문 요건은 크게 차이가 있다. 브리또를 시키고 커피 한 잔을 시킬 때 고객이 원하는 요구들도 모두 다르다”며 “음식과 물건을 흘리거나 떨어뜨리지 않고 운송할 수 있는 공간을 설계해야 하고, 승객들의 짐과 쇼핑백도 넣을 수 있도록 고민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자율주행 배송 서비스에 투입되는 아이오닉5 로보택시는 지난해 9월 처음 공개됐다. 현대차그룹과 모셔널은 로보택시에 미국 자동차공학회(SAE) 자율주행 기준 레벨 4 수준을 탑재했다. 레벨 4는 차량이 스스로 상황을 인지하고 판단해서 운전할 뿐 아니라 비상시에도 스스로 대처할 수 있다.

모셔널은 지난해 12월 우버와 배송 서비스 협력을 체결했고 아이오닉5를 자율주행 배송이 가능하도록 개조했다. 이후 원활한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식당과 소비자 특성 등을 수개월간 연구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대규모 테스트도 진행했다. 모셔널은 이번 서비스가 자율주행차의 광범위한 활용 사례를 알리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