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출시 2023년형 르노삼성 ‘XM3’ 사전 예약

변종국 기자

입력 2022-01-20 03:00:00 수정 2022-01-20 03:04:3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소음 줄이는 차량용 유리 기본 적용


르노삼성자동차가 3월 출시 예정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XM3’의 2023년형 모델(사진)에 대한 예약을 시작한다. 19일 르노삼성에 따르면 2023년형 XM3는 연식변경 모델로 최상위 트림인 ‘INSPIRE(인스파이어)’가 추가됐고, 바람 등으로 인한 소음 저감을 위해 ‘차음 윈드 실드 글라스’가 기본 적용된다.

XM3 인스파이어는 기존 최상위 트림인 ‘TCe 260 RE Signature’에 가죽시트 패키지(통풍시트 및 뒷좌석 열선시트 기본)와 블랙 투톤 루프를 기본 품목으로 한다. 인스파이어 전용 내외관 디자인 요소를 강화한 것도 특징이다.

차음 윈드 실드 글라스는 전면 유리에 차음재를 삽입해 고주파 소음의 투과를 줄임으로써 실내 유입 소음을 줄이는 원리다. 특히 고속 주행 시 전면부로 들어오는 소음이 차단돼 외부 소음이 크게 낮아진다.

고객 편의 및 안전을 돕는 ‘어시스트 콜’ 기능도 추가됐다. 차량 사고와 같은 긴급 상황 발생 시 24시간 운영되는 전담 콜센터를 통해 긴급구조 신고 및 사고 처리를 지원하는 서비스다. 에어백이 전개되는 사고가 발생하면 차량이 자동으로 현재 위치를 콜센터로 전송하고 긴급 구조 및 사고 처리 지원을 진행하게 된다.

2023년형 XM3는 생산 원가 인상으로 전 모델보다 가격이 소폭 오를 것으로 보인다. 예상 가격대는 개별소비세 3.5% 적용 기준 1866만∼2863만 원이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