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틀리, ‘뮬리너’ 맞춤 제작 車 생산 1000대 돌파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1-07-14 17:19:00 수정 2021-07-14 17:21:3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7년 만에 1000대 기록
1000번째 모델 ‘벤테이가’
7년간 매주 3대 주문 접수
사실적인 시각화 기술 통해 완성도↑


벤틀리는 맞춤·주문 제작 방식인 뮬리너를 통해 만들어지는 비스포크 모델 생산량이 최근 1000대를 돌파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2014년 뮬리너 전담 디자인팀이 신설된 후 약 7년 만에 달성한 기록이다.

1000번째 모델은 벤틀리 뮬산의 헤리티지가 적용된 올리브애쉬(Olive Ash) 베니어, 시트 상단과 도어 트림에 대조적인 효과를 줄 수 있는 트윈스티칭이 적용된 ‘벤테이가’로 기록됐다. 유럽지역 소비자에게 인도된다.

7년 전 뮬리너에서 처음 진행한 맞춤 제작 프로젝트는 탑승자의 편안함을 극대화하는데 초점을 맞춘 15대 한정판 플라잉스퍼 세레니티(Serenity)였다. 시트와 헤드레스트를 새롭게 디자인하고 실내 전체에 다이아몬드 퀼팅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맞춤 제작으로 완성한 퀼팅 디자인 가죽은 향후 다이아몬드 디자인의 영감이 돼 현재 컨티넨탈 GT 뮬리너 모델에 적용할 수 있다. 이후 뮬리너 프로젝트는 코치빌트 모델인 벤틀리 뮬리너 바칼라(Bacalar)와 한정판 모델, 컨티넨탈 GT 파이크스 피크 에디션 등 광범위한 영역의 모델들로 이어졌다.


벤틀리 디자인 부서에 속한 뮬리너 전문가 팀은 실제 주문이 이뤄지기 전 소비자가 주문한 내용을 실사 수준 렌더링으로 만들고 실제 디자인으로 구현한다. 디자이너와 디지털 아티스트가 협업해 소비자가 원하는 디자인을 완성한다. 7년 동안 뮬리너에서 설계한 모든 제품을 이들이 담당했다.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기간에는 화상 커뮤니케이션 장비를 이용해 비대면으로 주문·제작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폴 윌리엄스(Paul Williams) 벤틀리 뮬리너 및 모터스포츠 책임자는 “2014년 이후 뮬리너 디자인 팀은 매주 평균 3건의 개인 주문을 받았다”며 “벤틀리 비스포크 제품의 인기를 보여주는 것으로 현재 뮬리너 디자인팀은 비주얼라이저(Mulliner Visualizer) 방식으로 사실적인 시각화를 통해 소비자에게 주문·제작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