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 인포테인먼트 시장 커지자 구글-애플 또 격돌

이건혁 기자

입력 2021-05-07 03:00:00 수정 2021-05-07 03:05:1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커넥티드카 향해 진화해가며 車제조사도 직접 OS 개발했지만
이용자는 스마트폰과 연동 선호…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에 맞서
애플은 ‘카플레이’로 점유율 경쟁… 국내 앱마켓서 받은 앱 연동 차단
공룡들 ‘플랫폼 전쟁’ 세력 과시도


‘바퀴 달린 스마트폰’으로 불리는 미래자동차 개발 경쟁에서 핵심으로 꼽히는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분야를 놓고 정보기술(IT) 기업들의 경쟁이 가열되고 있다. 향후 운전자에게 정보와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제공하는 커넥티드카 시장의 향방을 좌우하는 것은 물론이고 차량용 운영체제(OS) 시장을 장악하는 발판을 놓을 수 있어서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분야에서 주목받는 글로벌 빅테크 기업은 구글과 애플이다. 구글은 ‘안드로이드 오토’, 애플은 ‘카플레이’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이용자들이 보유한 스마트폰을 자동차와 연동시키는 기술을 제공하고 있다. 스마트폰에서 해당 프로그램을 실행하고, 이를 지원하는 차량과 유무선으로 연동시키는 것이다. 이용자들은 자신이 이용하던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을 자동차에 내장된 화면을 통해 사용할 수 있다.

국내외 자동차 제조사들도 이 시장을 빼앗기지 않기 위해 자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개발에 진력하고 있다. 하지만 이용자들은 자동차에 기본으로 탑재된 앱보다 자신의 스마트폰에서 익숙하게 쓰던 앱을 사용하려는 성향이 강해 결국 빅테크 기업들이 시장을 장악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IT업계 관계자는 “운전자들은 차량에 탑재된 내비게이션보다 스마트폰의 T맵, 카카오내비, 네이버 지도 등을 더 많이 쓴다”며 “소비자가 어떤 스마트폰을 쓰느냐가 곧 차량용 인포테인먼트를 결정한다는 뜻”이라고 분석했다.


구글은 자율주행 분야 세계 최고의 기술을 보유한 ‘웨이모’와 함께 자동차를 스마트폰처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애플 역시 자체 개발한 차량용 OS와 소프트웨어를 통해 자동차에 콘텐츠 플랫폼을 이식하려는 계획을 갖고 있다.



이에 대해 국내 IT업계 일각에서는 앱마켓처럼 차량용 OS도 구글과 애플 위주로 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구글이 차량용 인포테인먼트에 대한 접근성을 제한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6일 IT업계에 따르면 구글은 자사 앱마켓인 구글 플레이를 통해 다운로드된 앱에 대해서만 안드로이드 오토를 실행하도록 하고 있다. 원스토어 등 국내 토종 앱마켓에서 다운로드된 내비게이션, 음악 감상, 주차장 정보 관련 앱이 안드로이드 오토를 통해 실행되지 못하게 막아둔 것이다.

IT업계에서는 국내 앱마켓에서 구글이 영향력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라는 해석이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구글이 커넥티드카 시장을 일종의 플랫폼으로 바라보고 향후 주도권을 계속 쥐고 가려는 의도”라고 했다. 구글은 이 같은 조치의 배경에 대해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국회에서는 전기통신사업자의 공정한 경쟁을 방해하지 못하도록 규정한 현행법(전기통신사업법) 위반 가능성을 거론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양정숙 의원실 관계자는 “방송통신위원회에 실태 조사를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건혁 기자 gun@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