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차량용 반도체 부족에…대만 바라보는 정부, 물량 확보 ‘난항’

세종=구특교기자

입력 2021-04-08 15:23:00 수정 2021-04-08 15:32:2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사진=뉴시스

한국 정부가 세계적으로 품귀 현상이 벌어진 차량용 핵심 반도체(MCU)를 확보하기 위해 세계 생산의 70%를 차지하는 대만 측을 접촉하고 있지만 물량 확보에 난항을 겪고 있다. 정부는 국내에서 개발 중인 반도체 부품의 사업화를 앞당기기 위한 지원 방침을 내놨지만 수급난의 핵심인 MCU는 대체가 어려워 차량용 반도체 사태가 장기화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8일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최근 주대만 한국대표부와 KOTRA 등은 차량용 반도체 수급 문제 해결을 위해 대만반도체협회와 논의를 했다. 하지만 협회는 “수급 물량 등의 결정은 TSMC 등 회원사가 갖고 있어 도움을 주기 어렵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회사인 대만의 TSMC는 글로벌 MCU 생산의 약 70%를 담당하고 있다. 한국의 세계 차량용 반도체 점유율은 2% 수준에 불과하다. 한국 측 관계자는 “협회에서 대안을 제시해주지 못해 별다른 소득이 없었다”라며 “물량 확보를 위해 한국대표부 등이 대만 경제부와 계속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현재 TSMC 등 대만 내 파운드리 회사의 생산라인 가동률은 2~3%포인트 확대돼 102~103%인 것으로 파악된다. 정부 관계자는 “TSMC가 늘린 물량이 실제 자동차 업체에 공급되려면 두 달 이상 걸려 당장 상황이 개선되긴 어렵다”라고 말했다.

박재근 한국반도체디스플레이기술학회장(한양대 융합전자공학부 교수)은 “미국, 독일, 일본 등이 앞 다퉈 대만에 도움을 요청하는 상황에서 한국 정부가 적극적으로 뛰지 않으면 물량 확보는 더 어려워질 수밖에 없다”며 “대만이 상대적으로 약한 메모리 반도체를 활용하는 등 다각적인 협상전략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는 전날 ‘미래차-반도체 연대·협력 협의체’ 2차 회의를 열고 단기간에 사업화가 가능한 차량용 반도체 품목 10여 개를 발굴해 400억 원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전력 반도체, 주행영상 기록장치용 반도체 등이 포함됐지만 수급 부족의 핵심 원인인 MCU는 빠져 있다. 이 때문에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이 한동안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세종=구특교기자 kootg@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