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보조금 최대 1900만원… 수소차는 3750만원 지원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1-01-22 08:55:00 수정 2021-01-22 09:15:2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정부가 올해 전기차 보조금을 최대 1900만 원까지 지원한다. 수소차 구입에는 3750만 원을 보조 받을 수 있다. 테슬라 상위 모델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1일 무공해차인 전기·수소차 보급물량을 대폭 확대하기 위해 올해 보조금 체계를 개편했다고 밝혔다. 우선, 친환경차량 가운데 전기차 12만1000대에 보조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예산 규모도 지난해보다 2000억 원 이상 증가한 1조230억 원으로 처음 1조원대를 넘겼다.

차량 가격에 따라 6000만 원 미만 차량에는 보조금을 전액, 6000만~9000만 원 사이 차량에는 보조금의 절반만 지원하기로 했다. 9000만 원 넘는 고급 전기 차종은 지원금 대상에서 제외됐다. 이에 따라 테슬라 차량 5종 가운데 9000만 원이 넘는 ‘모델 X’, ‘모델 S’는 지원금을 한푼도 지원받지 못한다. 또 모델 3 일부 트림은 보조금을 절반만 지원받게 된다.


산업부 관계자는 “전기차 가격 인하를 유도하고, 대중적인 보급형 모델 육성을 위해 가격 구간별로 보조금 지원에 차등을 뒀다”고 했다.

보조금 세부 산정 기준에서도 연비 성능이 차지하는 비중을 기존 50%에서 60%로 높이고, 기온이 낮을 때도 우수한 주행거리를 보이는 차량에 보조금 인센티브(최대 50만 원)을 주기로 했다. 또 이렇게 산정된 국비보조금에 비례해 지방비보조금을 지원해 지자체 보조금도 차등화하게 됐다. 이에 따라 올해 전기차 보조금은 최대 1900만 원까지 받을 수 있다. 수소차는 1만5000대에 총액 3655억 원 규모 구입 보조금이 지원된다. 차량 대수 기준으로 지난해보다 49.2% 증가한 규모다. 올해 수소차는 지자체 지원금을 더해 최대 3750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전기충전기 3만1500개(급속 1500기 포함)와 수소충전기 54개도 추가 설치된다. 아직 활성화 단계에 들어서지 못한 수소충전소에는 업체 적자를 보전하기 위해 ㎏당 2800원의 수소연료구입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