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2025년말까지 글로벌시장에 전기차 모델 30여종 출시”

김도형 기자

입력 2021-01-20 03:00:00 수정 2021-01-20 05:07:1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카&테크]전기-자율주행차에 270억달러 투자
얼티엄배터리 동력원 ‘플랫폼’으로
프리미엄 전기차-트럭 등 주력
물류 운송 ‘브라이트드롭’도 선보여


GM이 차세대 운송 및 물류 사업 솔루션으로 새롭게 공개한 ‘브라이트드롭’에서 전기 팔레트 제품인 ‘EP1’을 이용하고 있다. 한국GM 제공
미국 제너럴모터스(GM)가 온라인으로 열린 세계 최대 정보기술(IT) 전시회 ‘2021 CES’에서 미래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을 바꿀 신기술과 신규 사업을 공개하며 미래차 시장 선점을 예고했다.

이번 발표는 세계 첫 전기차를 양산한 GM이 전기차로의 본격적인 전환을 알리는 신호탄이다. GM은 전기차 및 자율주행차에 270억 달러(약 29조8000억 원)를 투자해 2025년 말까지 글로벌 시장에 새로운 전기차 모델 30여 종을 출시한다.

계획의 중심에는 얼티엄(Ultium) 플랫폼이 있다. LG에너지솔루션과 협력해 생산한 얼티엄 배터리를 동력원으로 하는 GM 3세대 전기차 플랫폼 얼티엄은 모듈식 차량 구동 시스템을 기반으로 차종을 가리지 않는 뛰어난 적용성을 가졌다. GM은 이를 통해 일반 전기차 모델부터 프리미엄 전기차, 상용 트럭 전기차, 고성능 전기차까지 다양한 영역에서 시장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GM은 전기차 제조뿐만 아니라 미래 자동차 서비스 전반을 제공하는 플랫폼을 구축하겠다는 목표도 강조한다. CES 개막 직전 발표한 ‘에브리바디 인(Everybody In)’ 캠페인은 전동화되는 미래에 모든 사람이 GM 플랫폼을 사용할 수 있게 만든다는 계획을 보여줬다.

GM은 이번 CES에서 신규 사업인 ‘브라이트드롭(BrightDrop)’을 공개하며 차세대 운송 및 물류 사업 솔루션도 제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최근 택배와 음식배달 사업 등이 급성장하고 관련 시장 규모가 2025년 8500억 달러(약 937조6000억 원)가 넘을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 브라이트드롭은 물류 운송을 시작부터 끝까지 관리하는 생태계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목표로 한다.

브라이트드롭이 먼저 선보일 제품은 택배차에서 고객의 문 앞까지 물건을 옮기는 데 도움을 주는 전기 팔레트 제품인 ‘EP1’이다. 올해 초 출시 예정인 EP1에는 시속 5km까지 속도를 낼 수 있는 빌트인 허브 모터가 탑재됐으며 약 651L, 91kg의 화물을 운반할 수 있다.

김도형 기자 dodo@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