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차 넥쏘 125만원 인하… 보조금 받으면 3265만원

김도형 기자

입력 2021-01-19 03:00:00 수정 2021-01-19 10:20:5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현대차, 2021년형 판매 나서
안전성 높이고 편의장치 강화





현대자동차는 안전성과 편의성을 높인 수소전기차 ‘2021 넥쏘’(사진)를 18일 출시하고 판매에 돌입했다. 가격을 기존 모델보다 125만 원 낮췄다. 지난해 서울시 기준 보조금을 적용하면 3265만 원에 살 수 있다.

2021 넥쏘는 기존 모델보다 3.25인치 넓어진 10.25인치 클러스터와 내비게이션 무선 업데이트, 레인센서, 앞좌석 동승석 세이프티 파워윈도 등 편의 및 안전 사양을 기본 적용하고 차량 음성인식 기능도 개선했다.


10.25인치 클러스터는 주행 모드에 따라 다양한 색 그래픽이 적용된다. 엔진 역할을 하는 연료전지에서 수소와 산소가 결합하면서 생긴 물을 운전자가 원하는 장소에서 배출할 수 있는 기능도 추가됐다.

가격은 기존 모델에 비해 125만 원씩 내려 △모던 6765만 원 △프리미엄 7095만 원이다. 지난해 서울시 기준 보조금이 총 3500만 원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실제 구매가격은 3265만 원과 3595만 원인 셈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다양한 편의 사양을 기본 적용해 운전자 만족도를 높였다. 청정 에너지인 수소를 쓰고 달리면서 공기까지 정화해 궁극의 친환경차로 불리는 넥쏘가 앞으로도 친환경차 시장을 주도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도형 기자 dodo@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