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구매 2030 고객… 차값의 최대 57% 유예

동아일보

입력 2020-07-08 03:00:00 수정 2020-07-08 06:03:0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아자동차가 2030세대의 차량 구매 부담을 덜어주는 프로그램 ‘스타트 플랜’을 출시한다고 7일 밝혔다. 7월 기아차의 일부 차종을 사는 1980∼2000년 출생자들을 대상으로 한다. 차량 가격을 일부 유예해주고 특별 저금리와 부가서비스 연계 혜택 등을 제공한다. 모닝, 레이, K3, 니로 HEV, 쏘울, 스토닉, 세토스, 스포티지를 사는 2030 개인 또는 개인사업자는 총 48개월의 할부 기간 동안 구매 초기에 납입해야 하는 선수금 비율(선수율)의 제한 없이 차량 가격의 최대 57%를 유예하고, 3.5%의 특별 저금리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유예금은 마지막 할부금 납입 회차에 상환하면 된다. 이 외에 △차량 취득·등록세 부담 완화를 위한 무이자 대출 지원 △L당 300원 주유비 할인 △신차 외관 손상을 막아주는 ‘K-스타일 케어+’ 서비스 무상 가입 등도 포함돼 있다.

정지영 기자 jjy2011@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