獨 4사, 국내 수입차 시장 독주

서형석 기자

입력 2020-06-04 03:00:00 수정 2020-06-04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68% 점유… 日브랜드는 7.2%로 급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5월 국내의 외국산 수입 승용차 판매는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개별소비세 인하 효과와 더불어 미뤘던 소비가 기지개를 켰기 때문이란 분석이 나온다.

3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5월 수입 승용차 신규 등록대수는 2만3272대였다. 4월 2만2945대보다 1.4% 늘었고, 1년 전과 비교하면 증가 폭은 19.1%에 달했다. 빠른 증가세 속에 1∼5월 누적 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2% 늘어난 10만886대로 집계됐다. 브랜드별로는 메르세데스벤츠가 6551대로 가장 많았고, BMW와 아우디가 각각 4907대, 2178대로 뒤를 이었다. 4위 폭스바겐(1217대)까지 1∼4위를 모두 독일 브랜드가 독식하면서 독일 브랜드의 점유율은 지난해 5월 53%에서 크게 증가한 68.3%에 달했다.

반면 최근 연내 한국시장 철수 방침을 밝힌 닛산이 고급 브랜드 인피니티를 포함해 291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505대보다 42.3% 줄어드는 등 일본 브랜드 점유율은 지난해 5월 22.6%보다 크게 감소한 7.2%에 그쳤다. 점유율 순위도 미국 브랜드(12.2%)에 역전당하며 3위로 내려앉았다. 세부 모델 판매량은 메르세데스벤츠의 E300 4MATIC(1014대)과 E250(797대)이 1, 2위를 차지했으며, 폭스바겐 티구안 2.0 TDI(655대)가 뒤를 이었다.

서형석 기자 skytree08@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