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차와 소통하는 첨단 핫해치”… 폴크스바겐 ‘신형 GTI·GTD’ 제네바서 첫선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0-02-24 19:09:00 수정 2020-02-24 19:20:2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동급 최초 ‘카투엑스(Car2X)’ 적용
현대차 그랜저 연상시키는 통합 그릴·DRL 구조


폴크스바겐 신형 골프 GTI 티저
폴크스바겐은 다음 달 5일 스위스에서 열리는 ‘2020 제네바모터쇼’를 통해 신형 골프 GTI와 GTD를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고 24일 밝혔다. 신차 공개를 앞두고 티저 이미지 2장을 공개했다. 8세대로 거듭난 골프 GTI와 GTD는 각각 골프 가솔린과 디젤의 고성능 버전이다. 45년 전 프랑크푸르트모터쇼에서 처음 소개된 골프 GTI는 고성능 ‘핫해치’를 상징하는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했다.

폴크스바겐에 따르면 8세대 골프 GTI는 디지털 시대에 걸맞게 지능형 하이테크 고성능 모델로 진화했다. 군더더기 없는 브랜드 최신 디자인을 기반으로 GTI 특유의 DNA가 담겼다는 설명이다. GTI를 상징하는 라디에이터 그릴 레드 포인트와 체크무늬 시트커버는 전통을 이어받은 디자인 요소다. 그릴은 레드 스트라이프와 주간주행등, LED 크로스바가 통합된 구조로 이뤄졌다. 현대자동차 그랜저를 연상시키는 구조다.

새로운 브랜드 아이콘답게 첨단기술도 집약됐다. 신형 골프 GTI는 차가 다른 차와 직접 통신하는 ‘카투엑스(Car2X)’ 기능이 적용된 동급 최초의 고성능 모델이다. 차세대 어댑티브 섀시 컨트롤(DCC)와 운전자가 정밀하게 설정할 수 있는 러닝기어는 예상을 뛰어넘는 퍼포먼스를 구현한다고 폴크스바겐 측은 설명했다.
폴크스바겐 신형 골프 GTD 티저
고성능 디젤 모델인 신형 골프 GTD는 트윈 도징 시스템(애드블루 이중 분사 방식 채택)이 적용된 TDI 디젤 엔진이 탑재됐다. 가장 강력하면서 역대 골프 중 가장 친환경적인 성능을 구현한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효율을 높이고 배출가스 배출량을 가장 낮은 수준으로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고 전했다.

골프 GTD는 지난 1982년 처음 소개됐다. 고성능 영역을 디젤 모델로 넓힌 차종으로 꼽힌다. GTI처럼 역동적인 성능을 유지하면서 효율을 끌어올린 것이 특징이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