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GT, 주요 클래스 예선 마무리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8-09-08 18:33:00 수정 2018-09-08 18:37:4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복합자동차 문화축제인 ‘전남GT’가 8일 영암 국제자동차경주장에서 막을 올린 가운데 각 클래스 예선전이 펼쳐졌다.

우선 전남GT 메인 클래스인 전남 내구 200과 100 클래스 예선 경기에서는 김양호(개인)와 원상연(원웨이 모터스포츠)이 각각의 클래스에서 폴 포지션을 차지하면서 강력한 우승후보로 나섰다.

총 21대가 참여해 20분간 진행된 예선 중 200클래스에서 김양호는 시작과 함께 1분28초770의 기록으로 선두로 나섰으며 그 뒤를 장우혁(JPEX 게러지)과 유재광(베스트 메이크)이 0.5초 차이로 쫓고 있었다. 하지만 선두와의 기록을 좁히지 못하면서 김양호는 클래스 폴 포지션으로 결승에 진출해 유리한 입지를 구축하게 됐다.

이와 함께 현대 아반떼컵 마스터즈 예선전에서는 총 22대가 참가했다. 경기에서 이동현(현대모비스)은 초반 좋은 흐름을 끝까지 유지하면서 오는 9일 결선 폴 포지션으로 올라섰다. 그 뒤를 이어 박동섭과 최광빈이 2, 3위로 결승에 올라 우승 경쟁을 펼치게 됐다.

또다른 경기인 슈퍼레이스 캐딜락 6000 클래스 6라운드 예선에서는 조항우가 폴 포지션을 차지하면서 결승에서 유리한 위치에 서게 됐다. 그 뒤를 이어 야나기다와 김중군이 조항우와 0.073초와 0.124초 거리로 다가서면서 결코 쉽지 않은 결승행임을 알렸다.

전남GT 각 경기 결선은 다음날 같은 장소에서 오전 9시50분 전기차 레이스부터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영암=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