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화대교 덤프트럭, 쏘나타 매달고 50m 질주 “부딪힌 줄 몰랐다고?”

동아경제

입력 2015-06-03 13:46:00 수정 2015-06-03 13:50:2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사진=해당영상캡쳐

24톤 덤프트럭이 쏘나타를 추돌한 뒤 약 50여 미터를 그대로 밀고 간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은 덤프트럭 운전자에게 보복의도가 있었는지 조사 중이다.

3일 영등포경찰서 등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6시35분경 서울 영등포구 당산동 양화대교 남단 노들길 진입로에서 박모(59) 씨가 운전하던 덤프트럭이 차선을 변경하는 과정에서 앞으로 끼어든 쏘나타와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직후 박 씨의 트럭은 앞부분을 승용차 운전석 쪽에 부딪힌 채 약 15km/h의 속도로 50여 미터를 달린 뒤 멈췄다. 박 씨는 차선을 바꾸려던 자신의 덤프트럭 앞으로 쏘나타가 끼어들어 가벼운 접촉사고가 나자 차를 밀면서 운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박 씨는 경찰 진술에서 “승용차를 밀고 있는 줄 몰랐다. 보복하려는 의도는 없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접촉사고의 1차적인 책임은 쏘나타 운전자에게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이후 차량을 밀면서 운행한 책임은 박 씨에게 있다”라며 “CCTV 영상과 거짓말 탐지기를 활용해 보복 의도가 있었는지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쏘나타 운전자는 큰 부상을 입지는 않았지만, 사고 당시 많이 놀라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부는 보복운전은 차량을 이용한 범죄로 간주해 일반 형법이 아닌 특별법(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법률위반)으로 가중 처벌하는 등 보복운전 행위에 대해 집중단속을 벌이고 있다.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hoon149@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