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차량 안전 주의보 발령 “물병까지 폭발 요인”

동아경제

입력 2015-06-03 10:10:00 수정 2015-06-03 10:12:3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최근 한낮 기온이 30도를 오르내리면서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기상청이 내린 폭염주의보는 남부 지역 전역으로 확대되었으며 한낮의 고온 현상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기온이 급상승하면서 지난달에는 강한 햇볕으로 인해 한 트럭에 놓인 가스라이터가 폭발하는 사고도 발생했다. 이와 같이 갑자기 찾아온 무더위를 미처 예상하지 못한 차량 안전사고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보쉬 자동차부품 애프터마켓 사업부는 당분간 계속되는 불볕더위에 대비해 운전자들이 주의해야 할 안전 사항들을 소개했다.


▲브레이크의 안정적인 작동을 위해 브레이크액 관리는 필수
여름철 아스팔트 도로 표면의 온도는 50~60도 이상까지 높아지며, 뜨거운 노면 온도로 인해 브레이크 마찰열이 더욱 상승하게 된다. 이때 수분을 다량으로 함유하고 있는 브레이크액은 끓어오를 가능성이 높다.

브래이크액이 끓게 될 경우, 브레이크 라인 내에 기포가 생겨 브레이크 페달을 밟아도 유압이 제대로 전달되지 않는 베이퍼록(vapor lock)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고온 다습한 여름을 맞이하기 전에 브레이크액을 점검해 보는 것이 좋다. 브레이크액은 시간이 흐를수록 수분함유량이 증가하기 때문에 주행을 하지 않더라도 교환주기를 지켜야 한다. 브레이크액의 교환주기는 보통 2년 혹은 주행거리 기준 4만km이다. 또한 비등점이 높은 브레이크액을 선택해야 베이퍼록 현상을 예방할 수 있다.


▲엔진 과열로 인한 차량 화재 방지 “냉각수를 확인하자”

국민안전처에서 발표한 화재발생통계에 따르면 전체 화재 중 차량 화재가 차지하는 비율이 18.5%로 가장 높고, 차량 화재의 원인 중 하나로 엔진 과열이 꼽힌다. 냉각수는 엔진의 실린더 주변을 돌며 가열된 엔진을 식혀주는 역할을 하므로 제때 교환해주지 않으면 엔진이 부식되거나 오염될 수 있다. 따라서 더운 날씨에는 냉각수를 적정량 유지하고, 운전 중에도 계기판에 표시된 냉각수의 온도를 체크하여 이상이 없는지 수시로 점검해야 한다. 냉각수의 교환주기는 2년에 한 번 정도다.


▲차 안에 폭발할 만한 물건은 없는지 살펴보자
교통안전공단의 실험 결과, 최근과 같이 한낮 기온이 30도를 웃돌 때는 차량 실내온도가 50도에서 최대는 90도까지 올라간다고 한다. 즉 폭염에 방치된 차 안에 무심코 놓고 간 물건들도 큰 사고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기억하자. 가스가 들어있는 라이터는 물론 실내 탈취제, 캔음료, 먹다 남은 물병까지도 폭발의 위험요인이 될 수 있다. 휴대전화나 내비게이션, 블랙박스 등의 전자기기도 과열로 인해 기기가 오작동 되거나 폭발할 우려가 있다. 따라서 차량에서 사용하는 전자기기는 전원을 뽑아두거나 신문지로 유리를 가려 과열의 위험을 줄여야 한다.

차량 용품을 선택할 때도 LPG 가스가 없는 탈취제를 사용하고, 화재가 날 경우를 대비해 차량용 소화기나 해머를 준비하는 것이 좋다. 또한 안전삼각대를 구비해두면 사고 발생 시 2차 사고를 막는데 도움이 된다.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hoon149@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