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쯔강 여객선 침몰, 약 450명 중 20여 명만 구조…사고 직후 선장·선원 빠져나와

동아경제

입력 2015-06-03 09:56:00 수정 2015-06-04 08:50:2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양쯔강 여객선 침몰. 사진=YTN방송화면 캡쳐 이미지

양쯔강 여객선 침몰, 약 450명 중 20여 명만 구조…사고 직후 선장·선원 빠져나와

중국 양쯔강에서 450여명을 태운 여객선이 침몰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중국 신화통신에 따르면 1일(현지시간) 오후 9시28분께 후베이성의 양쯔강에서 450여명을 태운‘둥팡즈싱(東方之星·동쪽의 별)’호가 침몰했다고 보도했다.

둥팡즈싱호는 난징을 출발해 충칭으로 향하던 가운데 후베이성 젠리현 구간을 지나다가 회오리 바람을 만나 뒤집힌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양쯔강 여객선 침몰 당시 배에는 중국인 승객 397명, 여행사 직원 5명, 선원 45명 등 모두 447명 가량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사고 직후 당국이 선장과 기장 등 20여 명을 구조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나머지 인원의 생사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중국 정부는 현재 10여 척의 배를 동원해 사고 수역 주변을 수색하는 한편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한편, 중국 관영 인터넷 매체 펑파이신문 등은 2일 사고 선박인 ‘둥팡즈싱’(東方之星·동방의 별) 선장이 사고가 발생한 직후 선원들과 함께 헤엄을 쳐서 뭍으로 올라왔다고 보도했다.

선장은 새벽 4시쯤 휴대전화를 빌려 회사에 상황을 알렸다고 매체는 전했다. 당시 선장 등이 밖으로 빠져나오는 시간에 배는 계속 가라앉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양쯔강 여객선 침몰. 양쯔강 여객선 침몰. 양쯔강 여객선 침몰.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