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 “전남을 농수산벤처 요람으로”

이재명기자

입력 2015-06-03 03:00:00 수정 2015-06-03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1390억 펀드로 바이오기업 육성… 朴대통령 “생명산업 전초기지로”

여수에 전남창조경제센터 출범 박근혜 대통령이 2일 오전 전남 여수엑스포 국제관에서 열린 전남창조경제혁신센터 출범식에 참석했다. 허창수 GS그룹 회장이 바이오연료로 움직이는 이앙기에 직접 올라타 작동방식 등을 시연하고 있다. 여수=청와대사진기자단
농수산 분야 벤처기업의 요람 역할을 할 전남창조경제혁신센터가 2일 문을 열었다. 전국 12번째 혁신센터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전남 여수시 덕충동 여수엑스포 국제관에서 열린 전남 혁신센터 출범식에서 “전남 센터는 농수산업부터 바이오화학에 이르기까지 생명산업의 미래를 개척하는 전초기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남 센터에는 농림축산식품부의 ‘농식품 벤처 창업지원센터’가 들어선다. 이곳에서 농식품 연구개발(R&D)과 정책금융, 귀촌귀농 등을 원스톱으로 지원한다. 전남 센터를 전담하는 GS그룹은 GS홈쇼핑의 아시아 7개국 네트워크를 이용해 국가별로 다른 농수산식품 품질인증 정보를 제공한다.

전남 센터에는 혁신센터 가운데 처음으로 기숙시설이 마련됐다. 농수산물 재배 및 식품가공 분야의 특성상 장기간 머물며 창업 활동을 할 수 있도록 배려한 것이다. 재배→가공→유통 등을 종합적으로 교육하기 위한 3주 과정의 ‘식품 벤처 창업아카데미’도 운영된다.

박 대통령은 “전남 센터는 부산의 ‘유통’, 전북의 ‘식품가공’, 충남의 ‘명품화 컨설팅’, 세종과 강원의 ‘스마트 팜’ 등과 연계해 ‘케이푸드(K-food) 벨트’를 구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남 센터는 친환경 바이오화학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는 역할도 맡는다. 이를 위해 GS칼텍스는 500억 원을 들여 바이오연료 플랜트를 여수에 건설할 계획이다. 전남 센터는 농수산과 관광, 바이오화학 벤처기업 육성을 위해 1390억 원의 펀드를 조성했다.

이재명 기자 egija@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