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 인혁당 사건, 대법원 무죄 확정…국가의 불법행위 인정

동아경제

입력 2015-05-30 17:10:00 수정 2015-05-30 17:15:0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인혁당 피해자 유족들 = 동아DB

1차 인혁당 사건 피해자 9명이 50년 만에 열린 재심에서 무죄 확정 판결을 받았다.

대법원 3부는 도예종씨 등 9명에 대한 재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지었다.

재판부는 옛 반공법 혐의에 대해 범죄의 증명이 없다고 판단하고 무죄를 선고한 원심은 정당하다고 밝혔다.

1차 인혁당 사건은 1964년 박정희 정권이 북한의 지령을 받아 반정부 조직을 결성했다며 혁신계 인사 수십명을 잡아들인 사건으로 당시 검찰이 공소제기를 거부하며 사표를 제출하기도 했다.

하지만 도씨 등 13명은 결국 재판에 넘겨져 유죄판결을 받았다.

도씨는 이후 1974년 2차 인혁당 사건으로 불리는 인혁당 재건위 사건에 또 다시 연루돼 사형을 선고받았고, 18시간 만에 형이 집행됐다.

1차 인혁당 사건의 피고인들과 유족들은 지난 2011년 재심을 청구했고, 재작년 9월 서울고등법원은 재심 개시결정을 내린 뒤 같은 해 11월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의 몸에 고문의 흔적으로 보이는 상처가 있었고, 변호인이나 가족과 면담이나 접견이 허락되지 않은 상태에서 수사를 받았다며 국가의 불법행위를 인정했다.

또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위원회와 당시 국회 조사자료 등을 볼 때 인혁당이 강령을 가진 구체적 조직이라는 사실이 입증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다만 당시 기소됐던 13명 가운데 4명은 재심청구가 기각돼 누명을 벗지 못했다.

2차 인혁당 사건 피해자와 유족들은 지난 2007년과 2008년 이어진 재심에서 모두 무죄가 확정됐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1차 인혁당 사건 50년 만에 재심 열렸구나” “1차 인혁당 사건 무죄라니 다행이다” “1차 인혁당 사건 무죄 확정 됐구나”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