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슬아슬’ 테슬라… 기습 가격인하-잇단 화재에 “신뢰 위기”

이건혁 기자 , 변종국 기자

입력 2023-01-12 03:00:00 수정 2023-01-12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모델Y, 국도서 교통사고 뒤 전소…모델X는 BMS 오류로 화재 가능성
中선 인하전 구매 고객 환불 요구…업계 “논란 계속땐 판매 악영향”


7일 서울 성동구 테슬라 서비스센터에 입고된 테슬라 모델X가 불타고 있다. 소비자들은 사고 전 배터리관리 시스템 오류 메시지가 뜬 점으로 미루어 차량 결함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성동소방서 제공

글로벌 전기자동차 시장 1위인 미국 테슬라가 기습적인 가격 인하에 잇단 차량 화재 사고까지 겹치며 새해부터 논란의 중심에 섰다. 테슬라 브랜드에 대한 신뢰 하락으로 번지면서 세계 각국에서 판매 실적이 추락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11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한국에서 발생한 테슬라 차량의 연이은 화재로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9일 테슬라 ‘모델Y’ 차량 1대가 세종의 국도 1호선을 지나다가 교통사고를 낸 뒤 화재로 전소됐다. 당시 차량이 폭발하듯 불이 났다는 증언이 나왔다. 다만 이 화재는 테슬라뿐만 아니라 다른 브랜드의 전기차나 내연기관 차량에서도 모두 발생할 수 있다는 반응도 있다.

앞서 7일 서울 성동구 테슬라 서비스센터 앞에서 발생한 ‘모델X’ 화재는 테슬라의 신뢰도에 좀 더 큰 영향을 주고 있다. 인터넷 커뮤니티의 목격담 등에 따르면 이 화재는 전기차 핵심 중 하나인 배터리관리시스템(BMS) 오류에서 시작됐을 가능성이 있다. 화재가 나기 1시간 전부터 자동차에 문제가 생겼다는 메시지가 연거푸 떴다는 것. 결국 서비스센터까지 견인돼 점검을 기다리던 중 ‘펑’ 소리와 함께 불이 났다는 것이다. 한 테슬라 차주는 “BMS 오류라면 테슬라 자체의 결함일 수 있어 불안하다”며 “다른 운전자들도 BMS 문제를 지적한 적이 많아 테슬라 측 공식 조사가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구나 당시 서비스센터는 주말이라는 이유로 문을 열지 않았다. 결국 아무런 대응도 하지 못하다가 화재가 난 것이다. 이 때문에 테슬라코리아의 부실한 대응체계도 도마에 올랐다. 테슬라코리아는 이번 화재에 대해 현재까지 어떤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어 비판 여론이 오히려 증폭되고 있다.


테슬라의 고무줄 가격 정책도 논란거리다. 지난해는 연이어 가격을 인상하더니 올해는 판매 부진 등의 이유로 아시아 시장에서 차량 가격을 10% 이상 내렸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테슬라가 최근 중국에서 지난해 9월 대비 약 13∼24% 할인된 가격에 차를 판매하자 앞서 차를 산 소비자들이 몰려들어 환불 등 보상을 요구하고 나섰다. 한국에서도 올해 모델Y(롱레인지) 가격을 1165만 원 낮춘 8499만 원에 공시했다. 지난해 1억 원 가까운 금액을 지불하고 차를 산 소비자들은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

자동차업계에서는 테슬라에 대한 신뢰가 가파르게 추락하고 있다고 평가한다. 테슬라는 지난해 국내 시장 판매량이 1년 전보다 18.3% 줄었다. 소비 침체와 신차 부족 등이 원인으로 꼽혔다. 올해는 여기에 가격 정책, 차량 안전성 등에도 물음표가 붙으면서 판매량이 더 줄어들 것이란 예상도 나온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차량 가격 인하는 단기 판매에는 도움이 되지만 ‘더 떨어질 수 있다’는 기대감에 소비자들이 오히려 더 기다릴 수 있다”며 “브랜드를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면 굳건했던 테슬라 팬덤도 약해질 것”이라고 짚었다.

이건혁 기자 gun@donga.com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