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뉴 그랜드 체로키’ 출시 임박… 하이브리드 얹고 친환경 대응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2-11-23 10:14:00 수정 2022-11-23 10:18:2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진보된 첨단 기술과 현대적 디자인으로 지프 최고급 제품군을 완성할 ‘올 뉴 그랜드 체로키’와 ‘올 뉴 그랜드 체로키 4xe’가 사전 계약에 돌입한다. 신차 국내 출시는 내달 본격 이뤄질 예정이다.

5세대로 완전히 새롭게 거듭난 올 뉴 그랜드 체로키는 지난해 11월 브랜드 최초의 3열을 탑재한 ‘올 뉴 그랜드 체로키 L’을 국내 먼저 소개했다. 고급스러운 내외관 디자인과 6~7인승의 여유로운 탑승공간으로 프리미엄 SUV 시대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은 바 있다. 여기에 2열, 5인승 차량 올 뉴 그랜드 체로키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얹은 올 뉴 그랜드 체로키 4xe를 더해 브랜드 럭셔리 플래그십 SUV 올 뉴 그랜드 체로키 제품군을 완성하고 지프의 유산을 이어간다는 전략이다.

외관은 더욱 현대적으로 발전한 모습을 통해 역대 가장 고급스러운 그랜드 체로키를 탄생시켰다. 더 넓고 커진 지프의 상징인 세븐-슬롯 그릴과 새로워진 프론트 페시아는 첨단 기술을 내포했다. 뒤로 갈수록 낮아지는 루프는 차량의 넓은 공간과 활용에 영향을 주지 않으면서 공기역학적 성능과 효율을 향상시킨다. 낮아진 벨트라인과 확장형 글라스는 실내로 더 많은 빛을 들어오게 하고 외부 시야를 확장한다.

실내는 수공예 소재와 현대적인 편의사양을 갖추며 진화했다. 전면 패널은 운전자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재조정된 센터 스택, 10.25인치 컬러 클러스터 디스플레이를 장착했다. 또한 국내 소비자가 선호하는 T맵 내비게이션을 10.1인치 터치 스크린 디스플레이에 적용해 고객 편의를 강화했다.

110개 이상의 주행 안전 편의 사양도 대거 적용했다.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보행자 감지 긴급 브레이킹 시스템, 사각지대 및 후방 교행 모니터링 시스템, 풀 스피드 전방 충돌 경고 플러스 시스템, 액티브 레인 매니지먼트 시스템 등을 기본 사양으로 적용해 안전성을 한층 강화했다. 오버랜드 트림 이상은 360도 서라운드 뷰 카메라와 헤드-업 디스플레이를 추가로 적용하고, 올 뉴 그랜드 체로키 L과 마찬가지로 매킨토시 오디오 시스템을 적용해 차 안에서 콘서트 홀 느낌의 서라운드를 즐길 수 있다.

올 뉴 그랜드 체로키는 V6 3.6L 가솔린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를 조합했다. 여기에 트림 별로 쿼드라-트랙 I, 쿼드라-트랙 II 등 4x4 시스템을 결합했다. 오버랜드 트림부터는 전자식 세미-액티브 댐핑 기능이 장착된 지프 쿼드라-리프트 에어 서스펜션은 어떠한 주행 상황에서도 안정적인 드라이빙을 지원한다.

올 뉴 그랜드 체로키 4xe는 지프가 ‘제로 에미션 프리덤’이라는 무공해 비전을 향해 나아가는 여정에 선보인 PHEV이다. 국내에서는 랭글러 4xe에 이어 두 번째로 소개하는 PHEV 차량이다. 온로드에서의 다이내믹함과 4x4 성능, 4xe 시스템이 완벽한 균형을 자랑하며 지프만의 새로운 전동화 시대를 예고한다. 특히 탁월한 트레일 기능을 제공하면서도 전기 모드만으로 최장 48km(WLTP 기준)를 주행할 수 있다.

가격은 8550만~1억2120만 원으로 책정됐다.

제이크 아우만 스텔란티스코리아 사장은 “신차는 지프의 진보된 첨단 기술과 프리미엄에 대한 가치를 가장 대표적으로 보여주는 브랜드 럭셔리 플래그십 SUV”라며 “소비자 선택권을 확대해 더 많은 고객들이 친환경 지프를 경험할 수 있도록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