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출범 7년 만에 글로벌 누적 판매량 80만대 돌파

김재형 기자

입력 2022-11-16 15:48:00 수정 2022-11-16 16:17:4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2015년 국산 유일 고급차 브랜드로 출범
지난달 누적 판매량 80만 6739대 기록
“2025년부터 모든 신차를 전기차로”


2016년에 첫 모델을 출시한 G80(사진)은 제네시스 모델 중 누적 판매량이 가장 많은 33만 4110대가 팔렸다. 제네시스 제공

제네시스가 2015년 11월 출범 이후 7년 만에 글로벌 누적 판매량 80만 대를 넘어섰다. 사실상 독일계 브랜드가 장악하다시피 한 고급차 시장에서 유일한 국산 브랜드로서 안정적으로 자리 잡아가는 모습이다.

제네시스는 당시 현대차 부회장이었던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주도로 국산차 첫 고급 브랜드로 탄생했다. 럭셔리 세단 G90(당시 EQ900) 출시를 시작으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전기차 등 차종과 엔진(모터) 라인업을 확장하며 현재는 총 6개 모델을 판매하고 있다.

16일 현대차 판매실적 자료에 따르면 제네시스는 출시 첫 해 384대를 시작으로 지난달까지 총 80만 6739대를 팔았다. 5월 70만 대(누적 기준)를 넘어선 이후 5개월여 만에 10만 대 가까이를 더 판매한 것이다. 국내와 해외의 판매 비중은 각각 71.4%(57만 5712대), 28.6%(23만 1027대). 이런 추세라면 내년 상반기(1~6월)에 누적 판매량100만 대를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금까지 제일 많이 팔린 차종은 2016년 7월에 국내에 출시된 G80(33만 4110대)이다. 제네시스 첫 SUV 모델로 2020년 출시된 GV80은 두 번째인 누적 12만 7707대를 팔았다. 지난해 9월 출시된 제네시스 첫 전용전기차 GV60(1만 451대)을 제외하면 나머지 5개 모델 모두 누적 10만 대 판매를 넘어섰다.

세단의 판매 비중은 69.9%로 대다수를 차지한다. 하지만 2020년 GV80이 출시된 이후 SUV의 연도별 판매비중은 2020년 32.7%, 2021년 54.0%로 뛰었다. 올해도 SUV 판매비중(52.2%)은 5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지난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한 발표회에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왼쪽)과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 옆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G80 전동화 모델은 최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에 의전 차량으로 쓰였다.

지난해 연간 판매량을 역대 최다인 20만 1415대로 끌어올린 제네시스는 올해에는 10월까지 17만 3929대를 팔았다. 최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제 17회 G20 정상회의에 G80 전기차가 의전 차량으로 활용되는 등 현대차 고급화 전략의 결정판으로 불리는 제네시스의 영향력이 갈수록 커져가고 있는 것이다.

1~10월 제네시스는 현대차 전체 판매량(325만 1373대)의 5.3%(17만 3929대)를 담당하고 있다. 이 기간 GV60과 G80 전동화 모델 등 전기차의 판매비중은 9.2%다. 제네시스는 현대차와 기아에 앞서 전기차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먼저 구축하기 위해 2025년부터는 모든 신차를 전기차로만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김재형 기자 monami@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