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레스·7세대 그랜저…자동차에도 레트로 바람

뉴시스

입력 2022-09-14 07:12:00 수정 2022-09-14 07:12:3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완성차업계에도 레트로(복고풍) 바람이 일고 있다. 쌍용 토레스, 현대 7세대 그랜저 등이 과거 인기 국산차의 흐름을 이어가는 것을 비롯해 수입차에서도 복고풍형 디자인이 인기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과거 쌍용자동차의 히트작 무쏘를 재해석한 신차 토레스가 출시 두 달 만에 사전계약 6만대를 돌파하는 등 호응을 얻고 있다.

토레스의 인기는 합리적인 가격, 쌍용차의 부활이란 상징성 등이 원인으로 꼽히지만 과거 무쏘를 연상케하는 선 굵은 디자인도 한몫 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쌍용차는 과거 인기 모델 ‘코란도’를 계승한 ‘KR10’ 프로젝트도 내년 중 선보일 예정이다.

토레스 탄생을 주도한 이강 쌍용차 디자인담당 상무는 “쌍용차가 앞으로 갈 길은 과거 코란도와 무쏘 같은 정통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미래 지향적인 디자인으로 만들어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11월 출시예정인 그랜저 7세대 모델도 이른바 ‘1세대 각그랜저’ 모양을 띤 것으로 알려져 주목받고 있다. 1세대 그랜저는 90도로 각 잡힌 골격이 특징인데 웅장함과 위엄있는 디자인이 특징이다.

1세대 그랜저는 1986년 출시돼 당시 파격적인 디자인과 높은 가격으로 국내 최고급 승용차로 자리매김했다.

앞서 지난해 현대차가 출시한 첫 전기차 ‘아이오닉5’도 과거 현대 소형차 포니를 재해석한 모델이다.

현대차는 지난 8월 갤로퍼를 상표 출원했는데, 이는 내년 출시될 싼타페 풀체인지 모델을 갤로퍼식으로 디자인하기 위해서란 이야기가 나온다. 갤로퍼는 현대차의 첫 SUV모델로 남성적인 디자인의 오프로드 전용 차량으로 유명하다.

수입차 모델에서도 레트로 열풍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포드코리아는 올해 3월 국내에 SUV 뉴 포드 브롱코를 선보였다. 이 모델은 1966년 출시돼 1996년 단종된 포드 1세대 브롱코를 계승하고 있다.

랜드로버도 1948년에 나온 1세대 디펜더를 계승한 2세대 뉴 디펜더를 2020년 국내에 선보였다.

일각에선 이제 새로운 자동차 디자인이 나오는 데 한계가 있는 만큼 과거 인기있던 모델의 디자인을 재해석한 차량들이 나온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항구 한국자동차연구원 연구위원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미국에서 옛날 디자인을 계승한 차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며 “자율주행차, 전기차로 가면 차 디자인이 새롭게 바뀌지만 사람들은 아직 빠르게 적응을 못한다. 그러다보니 복고풍형 차들이 다시 나오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