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여름 휴가철 주말 특근 실시… 5만대 계약 ‘토레스’ 생산 박차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2-07-28 18:24:00 수정 2022-07-28 18:27:3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쌍용자동차가 주문이 급증하고 있는 토레스 생산을 위해 주말 특근을 실시한다.

쌍용차는 오는 30일부터 8월 7일까지의 여름 휴가 기간 중 7월 30일과 8월 6~7일에 토레스 생산 라인의 주말 특근에 들어간다고 28일 밝혔다.

쌍용차는 지난 7월 11일부터 주간 연속 2교대 시행을 통한 생산능력 확충으로 계약 물량만 5만대에 이르는 신차 토레스에 대한 안정적인 양산체계를 구축했다.

토레스가 시장에서 큰 호평을 받으며 계약물량이 증가하고 있는 만큼 2교대 전환 및 생산 물량 증대를 통해 고객의 성원에 보답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쌍용차는 토레스 출고 혼선 등 고객 불편을 드린 점에 대해 영업 일선에 안내문을 통해 양해를 구하고 계약 일자별 생산 가능한 일정을 수시로 공지할 방침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5만대에 이르는 토레스 계약 물량을 조금이라도 빨리 고객에게 전달해 드릴 수 있도록 여름 휴가 기간에 특근을 실시하게 됐다”며 “그동안 쌍용차를 믿고 기다리며 성원해 주신 고객에게 감사한 마음을 담아 정성을 다해 최고의 품질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