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 친환경차 판매 300만대 돌파 美서 전기차 2위… 머스크 “잘하고 있다”

이건혁 기자

입력 2022-06-20 03:00:00 수정 2022-06-20 03:08:1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2009년 쏘나타 하이브리드 첫선, 아이오닉5-EV6 등 시장서 호평
1~5월 친환경차 판매 43% 증가… 高유가 시대 맞아 수요 더 늘어
전기차 유럽 판매량 누적 5만대


현대차 아이오닉5

현대자동차그룹이 친환경차를 판매하기 시작한 지 14년째에 누적 글로벌 판매량 300만 대를 넘어섰다. 하이브리드 차량은 물론이고 아이오닉5, EV6 등 전기차가 시장의 호평을 받으면서 판매 속도가 빠르게 올라가고 있다.


19일 현대자동차와 기아에 따르면 친환경차로 분류되는 하이브리드, 플러그인하이브리드, 배터리전기차, 수소전기차 등의 누적 판매량은 5월 말까지 300만6414대로 나타났다. 현대차와 기아는 2009년 현대 쏘나타 하이브리드, 기아 K5 하이브리드를 선보이며 친환경 차량의 첫 판매에 나섰다.

현대차그룹의 친환경차 판매 증가세는 최근 더 가파르다. 2016년까지 현대차그룹의 연간 자동차 판매량 중 친환경차 비중은 1%를 넘지 못했다. 하지만 2017년 3.5%로 확대됐고, 지난해 11%까지 오르며 처음으로 두 자릿수 점유율을 차지했다. 올해 1∼5월 기준으로 친환경차 판매 비중은 14.6%에 달한다.

현대차그룹은 전 세계적으로 탄소 배출 규제가 강화되는 흐름이 나타나자 이에 대응하기 위해 친환경차 라인업을 늘려 왔다. 최근 전 세계 자동차 시장이 차량용 반도체 부족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원자재 수급 어려움을 겪는 와중에도 현대차의 친환경차 판매는 고속 질주를 거듭했다. 현대차그룹의 올 1∼5월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5.9% 감소한 269만6697대인 반면 친환경차는 같은 기간 42.6%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전기차 판매량이 76% 늘었고, 하이브리드와 플러그인하이브리드도 각각 31%, 26% 늘어났다.

자동차업계에서는 올해도 친환경차 판매가 대폭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 국제 유가 상승으로 휘발유, 경유 가격이 큰 폭으로 상승하면서 연료비 부담이 적은 친환경차 수요 증가는 더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3분기(7∼9월) 신형 전기차 세단 아이오닉6를 선보인다. 기아는 EV6의 고성능 차량인 GT 라인 판매를 계획하고 있다. 최근 내놓은 제네시스 전기차 GV60과 GV70 전동화 모델, 기아 니로 전기차 등의 판매 확대에도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현대차그룹의 유럽 및 북미 시장 점유율도 높아지고 있다. 유럽자동차공업협회(ACEA)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은 올해 1∼5월 유럽시장 점유율 10.0%를 차지해 폭스바겐(24.2%), 스텔란티스(19.2%)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 EV6의 유럽 판매량은 누적 5만 대를 넘었다.

미국 전기차 매체 EV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의 1분기(1∼3월) 미국 전기차 시장 점유율은 9%로 테슬라(75.8%)에 이어 2위에 올랐다. 3위는 폭스바겐(4.6%)이었으며 포드(4.5%)가 그 뒤를 이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창업자는 18일 자신의 트위터에 “현대차가 잘하고 있다”는 글을 올려 화제가 됐다.

이건혁 기자 gun@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