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022 그랜저’ 출시… 판매가 3392만원부터 시작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2-05-11 10:40:00 수정 2022-05-11 10:44:2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현대자동차가 ‘2022 그랜저’를 11일 출시했다. 2022 그랜저는 기존 그랜저 계약 고객 데이터를 바탕으로 고객 선호도가 높은 고급 안전 및 편의 사양을 확대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는 12.3인치 컬러 LCD 클러스터와 터치식 공조 컨트롤러를 전체 트림에 기본화해 고객 만족도를 향상시켰다.

인기 트림인 르블랑에는 상위 트림에만 적용됐던 스웨이드 내장재와 뒷좌석 수동커튼 등을 기본 사양으로 추가해 고급감을 높였다.

또한 ▲전방 충돌방지 보조(자전거 탑승자/교차로 대향차) ▲고속도로 주행보조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정차 및 재출발 기능 포함)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안전구간, 곡선로)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등 지능형 안전 사양을 익스클루시브 트림에 기본으로 탑재해 안전성을 대폭 강화했다.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는 3.3 가솔린 모델에만 적용된다.

최상위 트림인 캘리그래피에는 고객 선호도가 높은 헤드업 디스플레이를 기본 사양으로 장착했다.

판매 가격은 가솔린 2.5 모델 ▲프리미엄 3392만 원 ▲르블랑 3622만 원 ▲익스클루시브 3853만 원 ▲캘리그래피 4231만 원이다. 가솔린 3.3 모델 ▲프리미엄 3676만 원 ▲르블랑 4010만 원 ▲익스클루시브 4103만 원 ▲캘리그래피 4481만 원이다.

하이브리드 모델 판매 가격은 ▲프리미엄 3787만 원 ▲르블랑 4008만 원 ▲익스클루시브 4204만 원 ▲캘리그래피 4606만 원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그랜저는 6세대를 거쳐 완성된 최고의 상품성과 36년이 넘는 기간 동안 쌓아온 브랜드 파워로 많은 고객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다”며 “고객 선호 사양을 기본화해 상품 경쟁력을 강화한 2022 그랜저를 통해 세단 시장에서 독보적인 리더십을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그랜저는 지난해 국내 승용차 시장에서 8만9084대가 판매돼 베스트 셀링카에 올랐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