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우크라이나 사태, 국내 자동차산업에 부정적”

뉴시스

입력 2022-05-08 13:07:00 수정 2022-05-08 13:07:5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우크라이나 사태에 따른 EU 경기둔화 및 생산차질이 우리나라 수출제품의 수요 둔화, 핵심부품 조달 차질 등으로 우리 수출에 부정적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러시아·우크라이나에 대한 수출 중단으로 발생한 부품조달 차질에 기인한 자동차 생산감소는 주요 수출품목인 자동차 부품, 배터리 수출 등에 부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됐다.

8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우크라이나 사태가 EU경제 및 한-EU 교역에 미치는 영향’에 따르면 EU는 러시아와 경제적 관계가 밀접하고 에너지 수입 의존도도 높아 다른 지역에 비해 부정적 영향이 높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또 한-EU 간 교역구조를 감안하면 한국의 대(對) EU수출은 EU의 내수 둔화 및 공급망 차질 영향을 적지 않게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의 대 EU수출은 최종재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아 EU의 내수 둔화에 민감한 구조이며, EU산 반도체 제조장비, 자동차·선박 부품은 고품질로 대체가 어려워 EU로부터 수입이 원활하지 않을 경우 우리 산업의 생산에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

대 러시아·우크라이나 수출 중단, 부품조달 차질로 인한 자동차 생산감소는 주요 수출품목인 자동차 부품, 배터리 수출 등에는 부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은 “글로벌 공급망 차질 심화로 EU에서 반도체 제조장비, 자동차·선박 부품의 생산에 차질이 발생할 경우, 우리 주력 수출 산업에 부정적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EU경기 회복세 둔화로 인한 우리 수출의 부정적 효과가 수출 기업경쟁력 약화 등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