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2개월 연속 8000대 판매…4월 전년比 85.8% ↑

뉴시스

입력 2022-05-03 15:56:00 수정 2022-05-03 15:56:1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쌍용자동차는 지난 4월 8140대의 완성차를 판매했다고 3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85.8% 증가한 수치다.

쌍용차는 지난달 내수시장에 4839대, 수출은 3301대를 판매했다.

반도체 등 부품 수급 제약에도 불구하고 전반적인 판매회복세 영향으로 생산차질이 발생했던 전년 동월 대비 80% 이상 큰 폭으로 증가했다. 지난 3월에 이어 2개월 연속 8000대 판매를 넘어섰다.

내수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62.7% 증가한 뉴 렉스턴 스포츠&칸에 힘입어 전년 동월 대비 45.8% 성장했다. 누계로도 전년 대비 20% 이상 상승세다.

회복세를 보이는 수출 역시 뉴 렉스턴 스포츠&칸 등 상품성 개선 모델의 호조세로 지난달에 이어 2개월 연속 3000대 이상 판매됐다. 전년 동월 대비 3배 이상 증가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반도체 등 부품 수급 제약에도 불구하고 공급지연을 최소화하면서 내수와 수출 모두 전년 동월 대비 증가했다”며 “특히 수출이 빠르게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만큼 반도체 등 공급에 만전을 기해 적체물량 해소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